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5073 1112018011442635073 08 0801001 5.17.10-RELEASE 111 서울경제 0

[갤A8 2018년형 써보니] DSLR 카메라처럼 '찰칵' 비싼 프리미엄폰 못지않네

글자크기

셀피족 겨냥한 '영 프리미엄' 폰

노트8 '라이브 포커스' 기능 탑재

출고가 59만원대···가성비 탁월

서울경제

지난 5일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A8 2018년형을 처음 사용해본 느낌은 ‘고가 프리미엄폰 부럽지 않다’였다. 손 안에 쏙 들어오는 그립감에, 전면에서부터 측면·후면으로 이어지는 부분까지 걸리는 것 하나 찾아볼 수 없었다.

무게 172g으로 갤럭시S8(155g)보다는 조금 무거웠지만, 갤럭시S8·갤럭시노트8에 사용된 베젤(테두리) 없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점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 했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가 ‘셀피(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 SNS 등에 올리는 행위)’ 기능을 좋아하는 20~30대 젊은 층을 겨냥해 내놓은 ‘영 프리미엄’ 제품이다. 출고가 59만9,500원으로 중가 제품군에 속하지만, 100만 원을 호가하는 최상위 프리미엄 스마트폰들의 특장점을 그대로 계승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라이브 포커스’. 삼성전자가 지난해 갤럭시노트8에 후면 듀얼 카메라를 처음 적용하면서 선보인 기능이다. 마치 DSLR 카메라로 사진을 찍은 듯 사람의 얼굴은 또렷하게 하고, 주변 배경은 흐리게 처리한다.

갤럭시A8은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전면 듀얼 카메라를 탑재해 셀피를 찍으면서도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피사체와 카메라 간 0.3∼1m 사이의 간격이 확보되기만 하면 배경을 얼마나 흐릿하게 할지 원하는 정도를 조절해서 찍을 수 있다. 전면 듀얼 카메라는 각각 1,600만 화소, 800만 화소로 조리갯값 F1.9 렌즈를 적용했다. 다른 프리미엄 제품 기능들도 대거 탑재했다.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를 비롯해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 홈’ ‘빅스비 리마인더’ ‘빅스비 비전’을 지원한다.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과 함께 ‘갤럭시 A’ 시리즈 최초로 ‘기어 VR’과도 호환된다. 갤럭시A8 2018년형 제품은 블랙·블루·골드 등 3가지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권용민기자 minizza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