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5453 0032018011342625453 07 0710004 5.18.4-RELEASE 3 연합뉴스 0

커제 "이세돌 기술 현란해…머리가 어질어질하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소감 말하는 커제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3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커제가 한집 반 차로 패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8.1.13 jihopark@yna.co.kr



(서귀포=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커제 9단은 이세돌 9단과 대국에서 패하고 "선배님의 바둑 놓는 기술이 아주 현란했다"며 감탄했다.

커제 9단은 13일 제주도 해비치호텔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이세돌 9단에게 293수 만에 백 1집 반으로 패했다.

이전까지 이세돌 9단에게 10승 3패로 우위를 다져온 커제 9단이었지만, 이날 한판 대결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패배를 떠안았다.

커제 9단은 "다채로운 경기였다. 초반에 잘 못 뒀고, 후반부에도 힘들어졌다"고 총평했다.

이어 이세돌 9단의 바둑에 대해 "선배님의 기술이 아주 현란했다. 선배님이 두는 수의 감을 잡지 못해서 어려웠다. 수의 속도가 빨라서 더 어려웠다"며 혀를 내둘렀다.

커제 9단은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사이에 져버렸다"며 멋쩍게 웃었다.

실제로 커제 9단은 대국 중 불리한 상황에 몰리자 머리를 쥐어뜯으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어릴 때부터 이세돌 9단을 '아주 좋은 선배님'이라고 생각했다는 커제 9단은 다음에도 이세돌 9단과 대국할 기회가 생긴다면 "응하겠다"고 명쾌하게 답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