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22663 0022018011342622663 02 0207001 5.17.14-RELEASE 2 중앙일보 0

대졸이 고졸보다 취직 더 못한다…실업률 지난해 역전

글자크기

통계청 집계…실업률 고졸 3.8%, 대졸 이상 학력자 4.0%

전반적 고학력화 현상·‘눈높이’ 문제 등 영향 미친 듯

중앙일보

지난해 대졸이상 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실업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2000년 통계 작성을 한 이후 처음이다.[연합뉴스·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졸 이상 고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취업하기 어렵다는 상황이 국가 통계로 처음 확인됐다. 1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종 학력에 따른 2017년 실업률은 대졸 이상 학력자가 4.0%로 고졸 학력자(3.8%)보다 0.2%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 학력자보다 높게 나온 것은 2000년에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실업률 집계를 시작한 이후 지난해가 처음이다. 2000∼2016년 고졸 학력자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을 비교하면 2005년에 1.2% 포인트 격차로 고졸 학력자가 높게 나오는 등 2002년에 3.7%로 동률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고 줄곧 고졸 학력자가 높았다.

학력을 불문하고 집계한 2017년 전체 실업률은 3.7%이며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이보다 0.3%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전체 실업률보다 높게 나온 것은 2002년(0.4% 포인트 차), 2013년(0.2% 포인트 차)에 이어 2017년이 3번째다.

실업자 수도 대졸 이상 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많았다. 지난해 기준 실업자는 대졸 이상 학력자가 50만2천 명으로 고졸 학력 실업자(40만9천 명)보다 9만 명 이상 많았다.

통계청은 일단 사회 전반의 고학력화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대졸 이상 학력자는 2016년 1564만3000명에서 2017년 1610만 명으로 늘었다. 고졸 학력자는 같은 시기 1651만6000명에서 1651만3000명으로 감소했다.

취업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 간 ‘눈높이’ 문제도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더 높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기업 등 대졸 이상이 선호하는 일자리는 부족하고 중소기업 등에 인력 수요가 있지만, 고학력 구직자가 취업을 꺼린다는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대졸자가 많아지는데 그 사람들이 갈 만한 일자리가 부족해서 실업 상태로 전환하는 것이 최근 상황과도 맞닿은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2017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작년 취업자는 2천655만2천명으로 전년보다 31만7천명 증가했다.[연합뉴스]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