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1943697 0352017120741943697 08 0801001 5.17.9-RELEASE 35 한겨레 0

엘지가 200만원대 명품 휴대폰 내놓은 이유

글자크기
[한겨레] ‘LG 시그니처 에디션’ 연말 출시…블랙·화이트 300대

‘V30’ 후면 고급스런 소재로 바꾸고, 메모리·저장공간 늘려



한겨레

엘지전자 명품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 엘지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자님들! 엘지전자가 만든 명품 스마트폰 써보세요.”

엘지(LG)전자가 프리미엄 가전제품에 사용해온 ‘LG 시그니처’ 브랜드를 붙인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연말에 내놓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블랙과 화이트 등 2가지 색상으로 300대만 판매한다. 가격은 200만원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기존 대화면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을 고급스럽게 만든 것이다. 뒷면 소재를 특수 가공된 지르코늄 세라믹으로 바꾸면서 문양이나 패턴 없이 은근한 광택이 나도록 했고, 메모리와 저장공간을 각각 6GB와 256GB로 늘렸다. 지르코늄은 가공 공정이 복잡하고 제작 과정이 까다롭지만 시간이 지나도 긁힘이나 흠집이 잘 생기지 않아 명품 시계에 많이 쓰인다.

화면은 6인치 크기 올레드이고,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8.0(오레오)를 탑재했다. 후면에는 1600만화소 일반각과 1300만화소 광각 등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카메라의 조리개값은 F1.6이고, 글래스 소재 렌즈가 적용됐다. 고속 무선 충전 기능를 갖췄고, 엘지페이를 지원한다. 뱅앤올룹슨이 튜닝한 유선 이어폰과 블루투스 이어폰도 함께 준다.

엘지전자는 “부자들 중에는 엘지전자가 좋은 스마트폰을 만들어 판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도 많다. 부자들에게 엘지전자가 명품 수준의 스마트폰을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고객이 원하면 레이저로 후면에 이름도 새겨준다”고 설명했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