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5210 0032017091440325210 01 0101001 5.17.4-RELEASE 3 연합뉴스 0

국군의날 행사 창군 최초로 해군기지서 개최…전략무기 공개(종합)

글자크기

서해 NLL 수호 2함대사령부서 28일 열어 北도발 응징 의지 과시

현무-2·현무-3 미사일 실물 공개…브룩스 연합사령관에 훈장 수여

연합뉴스

작년 국군의 날 리허설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첫 국군의 날 행사가 오는 28일 창군 이후 처음으로 해군기지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서 군은 전략무기를 대거 공개함으로써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억제 의지를 과시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14일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행사가 9월 28일 오전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정부 주요 인사, 군 수뇌부, 장병 등 3천5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국군의 날은 6·25 전쟁 당시 국군의 38선 돌파를 기념하는 10월 1일이지만, 올해는 추석 연휴와 겹쳐 나흘 앞당겨 개최하게 됐다.

국방부는 "이번 기념식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따른 위중한 안보 상황임을 고려해 최초로 육·해·공 3군 합동 전력이 해군기지에서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국군의 위용을 과시하고 적의 도발시 단호하게 응징한다는 임전 필승의 결의를 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평택에 있는 제2함대사령부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수호 임무를 담당한다. 서해 최전방에서 북한군과 대치하는 부대에서 국군의 날 기념식을 개최함으로써 북한의 도발에 대한 결연한 대응 의지를 과시한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국방부는 "이번 기념식은 군 본연의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병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각종 시범은 예년보다 축소했고 식전·식후 행사를 통합한 단일 기념식으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기념식에서 군은 강력한 대북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탄도미사일인 '현무-2' 4기와 순항미사일인 '현무-3' 4기 등 전략무기 실물을 공개할 예정이다.

현무-2 계열 탄도미사일은 사거리 300㎞ 이상의 현무-2A, 500㎞ 이상의 현무-2B, 800㎞ 이상의 현무-2C 등으로, 유사시 북한 핵심 시설을 파괴하는 무기체계다. 현무-3 순항미사일은 사거리가 1천㎞를 넘는다.

현무-2와 현무-3 외에도 지대지미사일 에이태킴스(ATACMS), 요격미사일 패트리엇(PAC-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공대지 미사일 타우러스·슬램-ER 등이 공개된다.

기념식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보국훈장 통일장을 받는다. 연합사령관이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훈장을 받는 것도 처음이다.

육군 특전사 대원 150명의 집단강하, 한미 양국 군의 연합 고공강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비행, 특공무술·격파 시범 등도 펼쳐진다. 항공기 50여대의 축하비행에는 육군 공격헬기 아파치(AH-64) 7대와 해군 해상작전헬기 와일드캣(AW-159) 1대도 참가한다.

국군의 날 기념식에 이어 다음달 8∼12일 제15회 지상군 페스티벌, 17∼22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DEX), 24∼27일 대한민국 해양방위산업전(MADEX) 등 다양한 안보 관련 행사가 진행된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