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724 1102017091440317724 03 0310001 5.17.8-RELEASE 110 조선비즈 0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시속 200km까지 단 6초"...더 가볍고 빠르게, 데일리카로 진화하는 수퍼카

글자크기
모터쇼의 주인공은 단연 수퍼카다. 그러나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는 디젤게이트 이후 부각된 친환경 이슈로 전기차에 이목이 쏠리면서 수퍼카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그래도 수퍼카를 전시한 부스는 관람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올해도 메르세데스-벤츠, BMW, 람보르기니, 페라리, 맥라렌, 벤틀리 등이 수퍼카 신차를 공개했다. 콘셉트카나 친환경차에 비해 차종은 적었지만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은 저마다 대표작으로 꼽는 슈퍼카를 선보이며 자존심 대결을 펼쳤다.

이번 모터쇼에 선보인 수퍼카는 첨단 엔진과 차량 경량화(輕量化) 기술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공기역학과 동역학 설계까지 고려해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주행 성능을 극대화했다.

수퍼카는 빠른 스피드를 목적으로 하는 스포츠카다. 운전석은 바닥에 가깝다. 승차감이 거칠다. 두 사람이 겨우 탈 정도로 공간 제약도 많다. 이런 단점을 덜기 위해 수퍼카 브랜드들은 일반 도로에서 운전해도 불편함이 없는 데일리카 모델도 선보였다.

조선비즈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 김참 기자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주목받은 수퍼카 중 하나는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이다. 프로젝트 원은 AMG 브랜드 출범 50주년을 기념한 고성능차다. 메르세데스-벤츠는 프로젝트 원에 대해 기존 수퍼카 이상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하이퍼카'라는 용어로 소개했다.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은 F1 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레이싱카와 동일한 1.6리터 V6 하이브리드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얹었다. 또 하이브리드 시스템 전용인 AMG 퍼포먼스 4매틱 플러스 기술을 적용해 네 바퀴를 모두 굴린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200㎞/h에 도달하는 시간은 6초, 최고시속은 350㎞/h다. 전기모터 단독으로 최대 25㎞를 달릴 수 있다.

조선비즈

‘BMW 뉴 M8 GTE’./김참 기자



BMW는 FIA 세계 내구레이스 챔피언십(FIA World Endurance Championship) 등과 같은 국제 GT 레이싱 무대에 출전할 플래그십 모델 ‘BMW 뉴 M8 GTE’를 공개했다. BMW 뉴 8시리즈 쿠페 출시에 앞서 내구성 경주 대회에서 데뷔 무대를 치르게 되며, 르망24시 레이스에도 참가한다. BMW 트윈파워 터보 기술을 적용한 V8 엔진은 500마력(잠정 수치) 이상의 힘을 뽐낸다. 또 경량 설계 기술을 통해 무게도 약 1220㎏으로 가볍다.

조선비즈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김참 기자



람보르기니의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는 아벤타도르 S의 기술과 드라이빙 퍼포먼스에 오픈 에어 감성을 결합한 모델이다.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는 람보르기니에서 유일하게 12기통 엔진을 탑재한 스포츠 로드스터(지붕이 열고 닫는 차)다.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내고 신소재인 카본 화이버를 광범위하게 사용한 게 특징이다.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는 시속 100km까지 도달 시간이 3초, 최고 시속은 아벤타도르 S 쿠페와 같은 350km/h다. 6.5리터 V12 엔진은 최대 740마력, 5500엔진회전수(rpm)에서 690Nm의 힘을 낸다.

조선비즈

페라리 포르토피노./김참 기자



페라리는 8기통 컨버터블 GT 스포츠카 ‘페라리 포르토피노(Ferrari Portofino)’를 선보였다. 페라리의 엔트리 모델로 인기를 끌었던 캘리포니아 T의 후속 모델이다. 최대 출력 600 마력, 시속 100km 도달 시간 3.5초로 페라리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컨버터블인 페라리 포르토피노는 접이식 하드톱, 넓은 트렁크 공간과 여유있는 운전석, 4인승 등의 특징을 갖고 있어 가까운 여행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포츠카다. 페라리 포르토피노는 신소재와 신기술을 적용해 섀시와 차체의 비틀림 강성을 높였다. 무게는 이전 모델인 캘리포니아 T보다 가벼워졌다.

조선비즈

맥라렌 ‘570S 스파이더’./김참 기자



수퍼카 브랜드인 맥라렌이 이번 모터쇼에서 선보인 ‘570S 스파이더’는 데일리 스포츠카를 지향하는 맥라렌의 첫 번째 모델이다. 일상 주행에 초점을 맞춰 서스펜션 시스템을 개선했으며 스포츠카 세그먼트 최초로 F1 기술을 적용했다.

맥라렌 570S는 3.8리터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7단 DCT 변속기를 조합해 최고 출력 570마력와 정지 상태에서 100km까지 도달 시간은 3.2초에 불과하다. 최고 속도는 328km/h다.

프랑크푸르트=김참 기자(pumpkin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