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8206 0582017081339708206 03 0310001 5.17.5-RELEASE 58 스포츠월드 34596837

가성비 UP… 수소전기차 대중화 '성큼'

글자크기

현대차, 차세대 모델 공개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 탑재

1회 충전 주행거리도 늘려

연말 양산 돌입… 내년 초 판매

스포츠월드

[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차세대 수소전기차 양산형 모델을 전격 공개하고 친환경 혁신에 가속도를 낸다.

현대차는 오는 1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와 인근 한강공원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및 수소전기하우스 공개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수소차를 포함한 현대차의 친환경차 개발 방향도 발표한다.

또한 여의도 한강공원에 현재 설치 중인 수소전기하우스는 일반에도 공개돼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차뿐만 아니라 친환경 기술을 선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제네바 모터쇼와 서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수소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콘셉트카인 ‘FE’의 양산형 모델에 근접한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수소전기차 개발은 기존 전기차에 비해 더욱 혁신적인 기술이 요구된다. 전기를 직접 충전하지 않고 수소를 공기 중의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해 운행한다. 배터리의 비효율성과 빈약한 충전 인프라가 약점인 전기차에 비해 장점이 뚜렷하다. 전기차 배터리는 충전하면 할수록 성능이 떨어지고 교체 비용도 중형차 한 대 가격으로 비싼 편이다.

현대차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양산형 수소전기차인 투싼ix를 출시한 바 있다. 하지만 판매는 신통치 않았다. 높은 개발비로 인한 가격 부담에 수소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이 미비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대차가 야심차게 준비하는 ‘FE’ 양산차는 가격을 대폭 낮춰서 나온다. 1회 충전 주행거리도 580㎞ 이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투싼ix가 8500만원이었는데 이보다는 확실히 가격이 낮아질 것”이라며 “주행거리 역시 현재 580㎞ 이상이 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다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수소전기차에는 자율주행 기술이 결합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IT 가전 박람회 ‘CES 2017’에서 신형 수소차에 신개념 ADAS(운전자보조시스템) 장치를 탑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ADAS는 차량 추돌 등 사고 예방을 위한 기술이지만 기본적으로 운전자 외에도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라는 점에서 자율주행 기술의 기반이나 다름없다.

당초 현대차는 내년 2월 차세대 수소차를 공개할 계획이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맞춰 알리려던 일정이 앞당겨진 셈이다. 본격 양산과 판매는 올해 연말과 내년 초에 걸쳐 이뤄질 예정이다.

수소차는 일본 자동차 브랜드들도 양산에 나서고 있다. 토요타의 미라이는 1회 충전으로 650㎞ 주행이 가능하고 혼다의 클래리티는 1회 충전 시 최장 480㎞를 달릴 수 있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