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7478228 0902017042237478228 02 5.16.1-RELEASE 90 아주경제 0

군산시 AI 진정… 군산금강철새조망대 ‘문 활짝’

글자크기

- 4월 24일부터 금강철새조망대 재개관 알려

아주경제 허희만 기자 =군산금강철새조망대가 4개월간의 임시휴관이라는 긴 잠을 깨고 재개관을 알리며 관광객들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군산시는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 발생으로 무기한 임시휴관에 들어갔던 금강철새조망대가 4월 24일부터 재개관한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시 환경정책과는 지난해 12월 21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국가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관광객의 안전과 농가피해 확산방지, 철새조망대에서 사육중인 조류 보호를 위해 금강철새조망대 및 금강철새도래지 출입을 통제해왔다.

하지만 지난 4월 4일 이후 AI의 추가발생이 없었으며 최대 21일의 잠복기를 감안하더라도 가창오리 및 쇠기러기를 비롯한 겨울철새 대부분이 북상했다는 점, 그리고 지난 19일자로 AI의 위기경보가 ‘경계’로 하향 조정된 점 등을 고려하여 금강철새조망대의 재개관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금강철새조망대는 재개관을 위해 보관중인 생물표본의 수리 및 훈증소독 등 전시물을 철저히 점검하고 생태연못・영상관・식물생태관 정비와 전기․소방 등의 안전관리를 위한 사전점검 준비를 마쳤다.

한편 시에서는 조망대의 재개관 이후에도 방역당국의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 종식 선언시까지는 예찰 및 소독활동 강화 등 방역체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여 마지막까지 AI 예방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허희만 hmher@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