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6785804 0232017032136785804 04 0403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美 국무부, '한·일 차등 없다'‥韓 만찬 초대 못 받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 양국은 모두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고 밝혔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대행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이 한ㆍ중ㆍ일 방문 기간 중 일본을 '가장 중요한 동맹'이라고 표현한 것에 비해 한국을 '중요한 파트너'라고 언급하며 은연중에 일본을 더 중시했다는 지적에 이같이 해명했다. 토너 대변인대행은 틸러슨 장관의 단어 선택에는 별다른 의미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는 단어 선택을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다"면서 "양국 모두 역내에서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는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토너 대변인대행은 또 "틸러슨 장관은 한국을 예우해 이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누고 만났다"며 "이는 일본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누가 더 중요한 관계인지에 대한 논쟁을 더는 하고 싶지 않다"면서 "우리는 양국 모두 미국에 지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지난 18일 동북아 순방 중 가진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이라고 말했고 한국에 대해선 “동북아시아 안정과 관련해 마찬가지로 중요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토너 대변인 대행은 또 틸러슨 장관이 중국과 일본에서와 달리 한국에서만 외교장관이나 정부 고위 인사와 만찬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틸러슨 장관은 피곤하지 않았다”면서 “만찬 일정자체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틸러슨 장관이 피로해서 만찬을 취소한 것처럼 한국 정부가 해명했다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서는 “그들(한국 측)은 저녁 초대를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