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톱 뉴스

연합뉴스TV

오미크론 확산에 정유 '빨간 불'…차·전자 '구름'

오미크론 확산에 정유 '빨간 불'…차·전자 '구름' [앵커] 코로나19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산업계에 다시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유업계는 수익성 회복에 제동이 걸렸고, 전자·자동차 등 제조기업은 이미 병목현상을 겪고 있는 공급망의 관리가 더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실적 회복세에 접어들던 정유업계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유럽, 아시아 각지의 재봉쇄로 수요 위축 조짐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 정유사들의 수익성 지표인 원유와 석유제품 가격 간 격차, 정제마진은 지난달 배럴당 8달러대에서 4주째 하락해 손익분기점 아래인 3달러대까지 내려왔습니다. 계절적으로 난방유 성수기에 진입해 충격이 제한적일 것이란 전망도 있지만, 뉴욕상업거래소의 서부텍사스산원유는 최근 일주일 새 16% 가까이 급락했습니다. "미국 바이든 정부의 전략비축유 방출 결정 등은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진 못했고요. (오미크론 확산하면) 수요 급락으로 유

시간대별 주요뉴스 모아보기

현재 기준 30분 이전의 기사 부터 제공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를 한 눈에!

한 눈에 파악하는 오늘의 주요뉴스!
지금 가장 HOT한 주제에 대해 쏙쏙 뽑았어요!
오늘의 이슈pick만 보면 오늘의 뉴스 끝!
오늘의 이슈 Pick 소개 이미지
1 2 3 4 5 6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