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톱 뉴스

경향신문

한덕수 “실내마스크 해제 판단 기준, 이달 중 확정”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는 방역 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착용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두고 의견이 제기되었고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확진자, 위중증과 사망자 추세 등을 고려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판단 기준은 공개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 중 중대본 회의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방역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하는 것은 변치 않는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지난 6일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1월 말 실내 마스크

시간대별 주요뉴스 모아보기

현재 기준 30분 이전의 기사 부터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