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쾌거! 살라-드로그바와 동급 됐다…개인 3번째 '10골-10도움'→EPL에서 단 6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이 32년 역사를 자랑하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사상 6번째로 단일 시즌 10골-10도움을 3차례 달성한 선수가 됐다.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또 한 번 새기며 '리빙 레전드'임을 확인했다.

토트넘은 20일 0시(한국시간)부터 영국 셰필드 브라말 레인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2023-2024 프리미어리그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르고 있다. 승점 63을 유지하고 있는 토트넘은 이미 강등이 확정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최소한 비기기만 해도 이번 시즌 5위를 확정지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 진출한다.

손흥민 입장에선 이날 경기는 개인적으로도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엑스포츠뉴스


이번 시즌 17골 9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손흥민은 셰필드전에서 도움 하나를 추가하면 자신의 3번째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10골-10도움 위업을 이루게 되는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지난달 8일 노팅엄 포레스트전서 시즌 9호 도움을 기록한 뒤 한 달 넘게 도움을 추가하지 못했다.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 도움 1개를 추가한다면 2019-2020시즌(11골 10도움), 2020-2021시즌(17골 10도움)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 10골-10도움을 달성할 수 있었다.

결국 해냈다. 이날 경기에서 데얀 쿨루세브스키를 원톱으로 세우고 손흥민이 왼쪽 윙어로 나섰는데 이게 적중했다. 전반 14분 토트넘이 전방 압박으로 볼을 탈취했고 미키 판더펜을 거쳐 손흥민에게 볼이 배달됐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쿨루세브스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 대각선 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손흥민의 도움이 기록되면서 이번 시즌 10-10 클럽에 가입하는 순간이었다.

이날 10-10 가입이 빛나는 것은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10-10 클럽을 3번이나 가입한 선수가 얼마되지 않기 때문이다.

프리미어리그에선 웨인 루니가 5회로 가장 많고, 에릭 칸토나와 프랭크 램파드가 4차례씩을 기록했다. 3회는 현재 리버풀에서 뛰고 있는 모하메드 살라, 첼시 레전드 공격수 디디에 드로그바 등이다. 10-10 클럽 가입은 손흥민에 또 하나의 프리미어리그 '리빙 레전드' 타이틀을 안길 수 있는 찬스였고 결국 해냈다.

엑스포츠뉴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을 이끄는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굴리에모 비카리오 골키퍼가 나섰으며, 백4는 왼쪽부터 판더펜, 라두 드라구신, 크리스티안 로메로, 페드로 포로로 구성됐다. 미드필더 2명은 로드리고 벤탄쿠르, 파페 사르다. 2선 공격수 3명은 브레넌 존슨, 제임스 매디슨, 손흥민으로 짜여졌으며 쿨루세브스키가 원톱을 섰다.

경기는 전반 25분 현재 토트넘이 1-0으로 앞서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