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오심 은폐 논란' 이민호·문승훈·추평호 KBO 심판, 직무 배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BS는 스트라이크로 판정했지만, 심판은 '볼'이라고 외친 공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오심 은폐 논란'을 부른 이민호 심판, 문승훈 심판, 추평호 심판을 '직무 배제'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습니다.

KBO는 "오늘 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심판 3명을 오늘부터 직무에서 배제하기로 했다"며 "이들은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 회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O의 이번 조치는 지난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ABS(자동 투구 판정시스템) 도입 후 처음 불거진 오심 논란에 따른 것입니다.

일단 해당 심판 3명은 그라운드에 서지 못하고, 인사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립니다.

KBO는 "리그 규정 벌칙 내규로 심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며 "경기 출장정지가 아닌 직무 배제로 결정한 건 직무 배제 상태에서 인사위원회를 진행해 최종 징계를 심의하는 것이 절차상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경기에서 이민호 심판은 심판 조장이었고, 문승훈 심판과 추평호 심판은 각각 인이어로 ABS의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수신할 수 있는 주심과 3루심이었습니다.

지난 14일 NC가 1대0으로 앞선 3회말 2사 1루, 삼성 이재현의 타석에서 NC 선발 이재학의 2구째 직구에 문승훈 주심은 '볼'을 외쳤습니다.

하지만, ABS는 이 공을 '스트라이크'라고 판정했습니다.

올해 KBO가 도입한 ABS는 기계가 '스트라이크·볼'을 판정하고, '인이어'를 낀 주심에게 결과를 전달합니다.

'판독 오류'가 생길 때가 아니라면, 심판은 ABS의 판정 결과를 따라야 합니다.

이재학의 '2구'는 ABS가 '확실한 스트라이크'로 판정했습니다.

KBO ABS 상황실 근무자도 기계의 '스트라이크 콜'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문승훈 주심은 '볼 판정'을 했습니다.

ABS 판정을 확인할 수 있는 더그아웃 태블릿PC를 통해 '이재학의 2구째'가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다는 걸 확인한 NC는 심판진에게 항의했습니다.

이미 이재학이 공 3개를 더 던진 후였습니다.

주심, 심판 조장 등 심판 4명이 모여 NC의 항의를 받아들일지 여부에 관해 논의했고, 곧 이민호 심판 조장이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이민호 심판 조장은 팬들을 향해 "김지찬 선수가 도루할 때 투구한 공(이재학의 2구째)이 심판에게는 음성으로 '볼'로 전달됐습니다.

하지만, ABS 모니터를 확인한 결과 스트라이크로 판정됐다"며 "NC에서 어필했지만, 규정상 다음 투구가 시작하기 전에 항의해야 한다.

'어필 시효'가 지나 원심(볼)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심판 조장이 공개적으로 '규정'을 설명하기 전, 심판들이 '조용히 나눈 대화'에는 다른 이야기가 담겼습니다.

4심 합의 과정 중 심판 조장이 주심에게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하세요. 우리가 빠져나갈 건…. 그것밖에 없는 거예요"라고 한 말이 TV 중계에 잡혔습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KBO는 해당 심판들에게 경위서를 요청하는 등 사실확인을 했고, 최종 징계를 내리기 전에 직무에서 배제했습니다.

SBS

지난해 10월 로봇 판정 설명하는 허구연 총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경기에서 심판진은 실수를 만회할 기회를 날렸습니다.

ABS의 스트라이크·볼 판정은 주심 외에 3루심도 인이어로 들을 수 있습니다.

주심이 ABS의 판정을 제대로 듣지 못했다면 3루심에게 확인하면 시간이 아주 조금 지체되더라도 논란 없이 판정을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주심이 ABS의 콜을 확실히 듣지 못했을 경우 3루심에게 확인하는 건 '정상적인 매뉴얼'이기도 합니다.

문제의 2구째가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은 걸 뒤늦게 확인했다고 해도 심판의 실수를 인정하면 이 정도로 사건이 커지지 않을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심판진은 자신들의 실수를 감추려다가 사건을 더 키웠습니다.

KBO는 '오심' 보다 '오심 뒤 논란의 대화'에 더 큰 문제가 있다고 보고, 이번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더그아웃에서 심판 판정 이후 20초 이상 늦게 공의 궤적을 확인할 수 있는 등의 문제도 KBO에 고민을 안겼습니다.

KBO는 "허구연 총재 주재로 ABS 긴급 점검 회의를 했다"며 "주심 혹은 3루심이 스트라이크·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양 팀 더그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대한 빨리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