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1 기자회견] 전북 리그 첫 승에도 아쉬운 박원재 대행 "비니시우스 장기 부상 유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동훈 기자(전주)] 승리에 웃었지만 부상에 슬퍼했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에서 광주FC에 2-1로 이겼다. 이로써 전북은 리그 첫 승을 기록했고 광주는 5연패 수렁에 빠졌다.

광주 압박을 잘 풀어내면서 개선된 경기력을 보인 전북은 이재익 골로 앞서갔다. 주도하는 흐름이 이어졌지만 티아고가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후반 시작과 함께 달라진 광주를 상대로 고전하던 전북은 이건희에게 실점했다. 후반 45분 광주 골키퍼 이준의 치명적인 실수가 나왔고 송민규가 골로 연결했다. 종료 직전 실점 위기를 견뎌내면서 전북은 리그 첫 승을 따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박원재 감독 대행은 "선수들뿐만 아니라 전북을 응원해주시는 분들의 마음이 모여 이겼다"고 총평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상자가 발생한 건 뼈아픈 일이다. "비니시우스는 열심히 해주려고 하다가 무리한 동작을 했고 부상을 당했다. 아직 체크는 안했지만 심각해 보인다. 장기부상으로 잃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떨어지면서 무릎이 뒤틀렸다. 검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경기에 투입할 수 없는 상태로 알고 있다"고 덧붙엿다. 또 "이재익, 맹성웅은 쥐가 난 거라 다음 경기 나오는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또 박원재 대행은 "개막 후 리그에서 승리가 없었다. 첫 승을 홈에서 하고 마지막 골은 포기하지 않은 결과 나왔다. 앞으로 힘을 받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승리 의미를 되짚었다.

레프트백 이재익은 좋은 모습을 보였다. 박원재 대행은 "레프트백 고민이 많았다. 정혁 코치가 추천을 해 이재익을 좌측 풀백을 봤다. 서울 이랜드 뛰던 시절을 봤는데 사이드백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안정적으로 임할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해 좌측 수비에 뒀다"고 이야기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점적으로 준비를 한 부분에 대해선 "점유율을 많이 가져가려고 했다. 공 없이 뛰는 상황이 많다 보니 힘들어 하더라. 이영재를 우측에 배치해서 들어오게 해 점유율을 높이려고 했다. 전반엔 잘 됐지만 후반엔 대응을 잘 못 했다. 준비하는 시간도 많지 않아 주전 외 선수들이 잘 신경 쓰지 못한 것도 아쉬움이 남는다. 선수들, 코칭 스태프들에게 오늘 승리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다음 경기는 FC서울전이다. "구단은 빠르게 감독 선임을 하려고 한다. 일단 준비를 하려고 한다. 이렇다 저렇다 말하기가 어렵다. 지금 상황에선 하고자 하는 것, 선수들이 잘하려고 하는 것을 하면서 준비하려고 한다. 점유율 이상 더 많은 옵션을 제공하면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느낀다"고 이야기했다.

극장골을 넣은 송민규를 두고는 "전북을 먹여 살리는 선수다. 공격 대부분 포지션에서 뛰고 있고 헌신 중이다. 계속 잘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