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연예인 A씨 폭로 터졌다…"반려견 방치 의심, 빈집에서 하루종일 짖어"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유명 연예인 A씨가 반려견을 방치해 소음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는 폭로글이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4일 새벽 작성자 B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명 연예인의 개 소음 때문에 못 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작성자 B씨는 "아랫집에 사는 유명 연예인의 개 짖는 소리 때문에 미칠 것 같다"라며 "작년 6월 아랫집으로 이사 온 후부터 거의 매일같이 개가 짖는다. 새벽에도 낮에도 시도 때도 없이 짖어대 경비실을 통해 수차례 소음 때문에 힘들다고 말해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 그때마다 경비실을 통해 죄송하다 대안을 마련해 보겠다고 말했지만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라고 토로하며 " 심지어 거의 하루 종일 집을 비워 상황을 나아지게 하려는 의지도 보이지 않습니다. 개가 서럽게 찢어질 듯이 울어대고 경비실을 통해 연락해 보면 하루 종일 집에 주인은 없고 개 혼자 있어 개를 방치하는 것이 아닌가 의심도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방송에서는 개를 아끼는 듯이 하기에 더욱 화가 난다"라며 "이로 인해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쉬려고 할 때마다 또 개가 짖을까 불안한 지경까지 이르렀다"고 폭로했다.

작성자 B씨는 "피해보상은 둘째치고 계속 소음이 나아지지 않으니 소송을 해야 할까 고민되지만 연예인이기에 소속사의 큰 변호사들과 소송해야 할까 생각하니 비용과 시간이 너무 부담되어 고민하다 글을 적어본다"며 폭로 이유를 전했다.

끝으로 "6월부터 소리가 날 때 가끔 녹음을 하였고 경비실에 수차례 현 상황을 전달하여 이것도 증거가 될지는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층간 소음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며 심각성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돈도 많을 텐데 유치원을 보내던가 훈련이라도 시키지", "이슈화돼서 해결됐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최근 폭로글로 인해 애꿎은 연예인들이 지목되며 피해를 낳았던 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며 깁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