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연인'→'밤피꽃'으로 천수 누렸던 MBC 금토, 이번에도 '원더풀 월드' 될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육아를 끝내고 긴 시간이 지나 본업으로 복귀하는 김남주와, MBC의 아들로 급부상하고 있는 차은우가 호흡을 맞추는 '원더풀 월드'. 최근 천수를 누렸던 MBC 금토 시간대에 '원더풀 월드'를 선사할 수 있을까.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금토 드라마 '원더풀 월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은 김남주, 차은우, 김강우, 임세미, 이승영 감독이 참석했으며 진행은 방송인 안현모가 맡았다.

'원더풀 월드'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레이서' '보이스2' 등에 이어 '원더풀 월드' 연출을 맡은 이승영 감독은 작품을 은유적으로 표현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이 감독은 "밤하늘 별이 배경이 어두울수록 더 빛나는 것처럼, 원더풀 월드 배경이 어두울 수 있지만 그 위 캐릭터가 빛나면서 아름다운 드라마다. 끝까지 보시면 비극보다는 아름답다고 느낄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캐스팅 뒷이야기를 풀어낸 이 감독은 "이유가 필요 없는 캐스팅이다. 섬세한 깊이를 표현할 수 있는 배우는 김남주 배우라고 생각해 제안했다. 대본의 힘이 강했기 때문에 6년간 칩거하시던 김남주 배우님과 함께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대본으로 상상할 수 있는 이미지와 연기력을 가진 배우는 차은우 배우였다고 생각한다. 운명적으로 잘 만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강우에 관해서는 "김남주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캐릭터가 가진 순애보를 잘 살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고, 임세미에 관해서는 "극에 활기를 불어넣어 주는 건강한 매력이 있는 배우가 필요했는데 임세미 배우가 적합했던 것 같다"고 덧붙여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감독은 "처음에 김남주 캐스팅을 잘못했다고 생각했다. 매 순간이 놀라운 순간이었다. 대본을 해석하는 깊이와 멋스러운 해석들을 보며 7개월 촬영하며 매번 감탄하고 존중했다. 한번은 김남주를 보면서 아직 다른 작품들이 선배의 진가를 못 담아낸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그래서 작품 자주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린 적도 있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른 미스터리 작품과의 차별점을 묻는 말에도 이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호평을 이어갔다. 이 감독은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밸런스가 좋은, 품위 있는 미스터리극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한번은 촬영 감독님께서 인물의 바스트를 잡으면 자꾸 클로즈업을 잡고 싶다고 하신 적이 있다. 그만큼 배우의 섬세함과 깊이에 매료돼 클로즈업을 잡고 싶은 것"이라며 "네 분으로 완성된 이 대본을 매번 보면서 나만 아름다운가, 나만 멋있나 이런 느낌이 들었다. 이들의 연기가 다른 미스터리극과의 차별점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스티' 이후 6년 만에, MBC 작품으로는 13년 만에 돌아오는 김남주는 극 중 아들 건우를 잃은 뒤 복수의 칼날로 가해자를 처단하는 은수현 역을 맡았다.

김남주의 복귀작은 왜 '원더풀 월드'였을까. 이에 김남주는 "떨리고 긴장됐지만 작업 자체가 재밌었다"며 "강한 모성애가 저를 설득했다. 억울하게 아이를 잃은 부모님들의 마음을 대변하고자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합류 계기를 밝혔다.

또한 김남주는 "작품보다 엄마로서의 삶을 즐겼던 것 같다. 작품을 선택할 때는 마음이 가는 작품을 택하는 편이고 이건 내가 잘할 수 있겠다,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작품을 고른다"며 "6년은 엄마로서 최선을 다해 살다가, 이제 아이들이 다 커서 저를 안 찾는다. 이 정도로 아이들이 성장한 와중 제 일을 하고 싶던 찰나에 이 작품이 오게 됐다. 다른 배우한테 가면 후회할 거라 생각해서 붙잡은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까지 MBC '오늘도 사랑스럽개'를 통해 열연했던 차은우는 180도 상반된 이미지를 가진 미스테리한 인물 권선율 역으로 분한다.

강렬한 연기 변신에 나서는 차은우는 "얼마 전까지 오늘도 사랑스럽개를 하고 원더풀 월드로 또 인사드리게 됐는데, 이미지 변신이라고 받아들이진 않았던 것 같다. 원더풀 월드 대본을 봤을 때 선율이 갖고 있는 상처와 아픔을 잘 표현해 보고 싶었다. 그걸 극복해 가는 과정도 그려보고 싶어서 선율이라는 캐릭터로 집중해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차은우는 "스스로 거친 삶을 선택한 친구이기 때문에 운동도 열심히 했고, 머리 스타일도 정돈되지 않고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표현해 보려고 했다"고 캐릭터를 외적으로 구축하는 데 신경 쓴 부분을 언급했다.

김남주와 차은우의 호흡이기에, 두 사람이 연인 역으로 나오는 게 아니냐는 오해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해명도 했던 상황이다. 오해를 불러일으킬 정도로 기대를 모았던 두 사람의 호흡은 어땠을까.

먼저 차은우는 "남주 선배와의 케미는 100점 만점에 100점으로 좋았다. 첫 리딩 때는 차가워 보였는데 리딩 후 바로 회식하실 때는 먼저 다가와 주시고 성격도 너무 좋으셨다. 이후 현장에서 대화도 해봤을 때 너무 잘 맞아서 선배와 함께하는 신에서는 의견도 자유롭게 나눴다. 선배랑 촬영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화답하듯 김남주는 "100점 만점에 110점 주겠다. 김남주와 차은우의 조합은 저도 신기하고 많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저한테도 좋은 기회였고, 현장에서 차은우는 좋은 인성과 열린 마음을 가진 배우였기 때문에 결과가 좋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처음에는 별나라에서 온 왕자님 같아서 부담스러웠는데, 날이 갈수록 귀여운 동생처럼 느껴졌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촬영 중 외부인이 화면에 잡혀 양해를 구해야 했던 일화도 언급한 차은우는 김남주의 호기로운 결정에 감탄했던 뒷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차은우는 김남주와의 에피소드로 "야외 촬영 중 선배님의 팬이 계셨다. 앵글에 걸리니까 조금만 나와주시라고 부탁드리려고 했는데, 여기 와서 보고 가시라고 하더라"라며 "이런 걸 보고 후배로서 나중에 촬영 현장에서 봐주시는 분들이 있으면 저런 식으로 해도 좋겠다 싶었다. 오히려 선배가 그렇게 대처해주신 덕분에 화기애애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남주는 "촬영 협조해 주시는 동네의 어른이셔서 보실 거면 가까이 와서 보시라고 했었는데, 막상 신경 쓰여서 머리가 하얘졌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강우는 수현의 남편이자 보도국 국장인 강수호 역으로 분한다. 그는 누구보다 수현과 건우를 사랑하는 남편이자 아빠였지만 한순간 잘못된 선택으로 파국의 소용돌이 속에 빠지게 된다.

김남주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힌 김강우는 "저도 적은 나이는 아니지만, 누나를 브라운관에서 봐왔고 저보다 대선배님이니 제가 이분에게 폐가 되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웬걸, 첫 촬영 때부터 벽을 허물어주시고 네 마음대로 놀아보라는 느낌이었다. 엄마 품 안에서 어리광 부리듯 아주 편하게 연기한 기억이 있다. 너무 고맙다"고 재치 있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남주는 "나이 차이가 너무 많이 나서 처음에 부부 호흡을 맞춘다고 했을 때 미안했었다. 하지만 김강우는 진짜 어른이라는 생각을 현장에서 많이 했을 정도로 배웠던 점이 많았던 것 같다"고 화답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세미는 수현의 전 매니저로, 친자매 같은 동생 한유리 역으로 분한다.

김남주와의 호흡으로 임세미는 "처음부터 끝까지 선배님께 눈을 떼고 싶지 않았다. 연기할 때 진심으로 저를 대해주시고 바라봐 주시는 선배님의 시선이 따뜻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끝으로 '원더풀 월드' 목표 시청률을 묻는 말에 차은우는 "김남주 선배가 6년 만에 돌아오셨으니 16%가 좋을 것 같다"고 했고, 이를 들은 김남주는 "MBC에는 13년 만에 돌아왔으니까 23%도 괜찮을 것 같다"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이승용 감독은 "전에 트레이서 연출을 맡았을 때는 전작이 옷소매 붉은 끝동이었다. 저번에는 못 이겼는데 이번에는 이기고 싶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MBC 새 금토 드라마 '원더풀 월드'는 내달 1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 한다.

사진=ⓒ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