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FA 로이드인가’ 시범경기 맹타 김하성…1억 달러 계약 현실이 될 수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민우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9)이 시범경기에서 좋은 타격감을 이어가고 있다.

샌디에이고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랜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서 4-1로 이겼다. 샌디에이고의 시범경기은 전적 3승 4패가 됐다.

이날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김하성은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전 경기 안타 행진을 이어갔고, 시범경기 타율은 0.571가 됐다. 정규시즌 경기는 아니지만, 김하성은 시범경기 내내 좋은 타격감을 이어가고 있다.

김하성은 첫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상대 선발 데이비 가르시아를 공략하지 못했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가르시아의 초구를 공략했다. 스트라이크존 한 가운데로 공이 몰리자 배트를 휘두른 것. 하지만 타구는 높이 떠올랐고 우익수 잭 델로치에게 잡혔다.

하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생산해낸 김하성이다. 4회 선두타자 루이스 캄프사노가 3루 땅볼로 물러난 가운데, 김하성이 타석에 섰다. 이번에도 김하성은 초구를 공략했다. 김하성은 바뀐 투수 브라이언 쇼가 던진 공이 스트라이크존 복판에 들어왔고, 김하성은 과감하게 방망이를 냈다. 타구는 중전 안타로 이어졌다. 김하성은 출루에 성공했지만, 후속타자 매튜 배튼, 오스카 메르카도가 연이어 아웃되면서 홈을 밟지 못했다.

7회 세 번째 타석에서 김하성은 상대 실책으로 출루했다. 김하성은 세미 페랄타의 초구를 때렸는데, 유격수 방면으로 공이 굴러갔다. 그런데 상대 유격수 콜슨 몽고메리가 실책을 범했고, 그사이 김하성은 1루에 안착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하성은 시범경기 내내 물오른 타격감을 자랑 중이다. 출발이 좋다. 앞선 시즌과는 다른 행보다. 데뷔시즌이던 2021년 김하성은 시범경기 19경기에서 타율 0.167(42타수 7안타) 출루율 0.341 장타율 0.167 OPS(출루율+장타율) 0.481을 기록했고, 2022년에는 13경기 타율 0.367(30타수 11안타 1홈런) 출루율 0.472 장타율 0.600 OPS 1.072를 기록했다. 2023년에는 10경기 타율 0.241(29타수 7안타) 출루율 0.267 장타율 0.310 OPS 0.577을 찍었다.

올해 예비 FA인 김하성은 자신의 가치를 계속해서 높이고 있다. 김하성은 2021년 샌디에이고와 맺은 4년 2800만 달러(약 374억원) 계약이 종료된다. 2025년 800만 달러 상호 옵션이 있지만, 김하성이 옵션을 발동할 가능성은 없다. FA 시장에 나간다면 더 후한 대접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김하성이 FA 계약을 맺을 경우 1억 달러(1335억 3000만원) 이상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수비 능력이 장점으로 꼽힌다. 김하성은 2루수와 유격수, 3루수까지 소화할 수 있는 ‘만능 유틸리티’ 자원이다. 지난해에는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부문 골드글러브 수상자로 선정되면서 수비 능력을 인정받았다.

공격력도 매년 발전하는 모습이다. 지난 시즌에는 커리어하이를 찍었다. 김하성은 152경기에서 17홈런 38도루 타율 0.260 출루율 0.351 장타율 0.398 OPS 0.749를 기록했다. 밥 멜빈 전 샌디에이고 감독은 김하성을 리드오프로 기용했고, 김하성은 공격 첨병 역할을 수행해냈다.

올 시즌에는 다시 유격수로 자리를 옮겼다. 지난해 샌디에이고가 FA 유격수 잰더 보가츠를 11년 2억 8000만 달러(약 3789억원)에 영입하면서, 김하성은 2루수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2022년 유격수 부문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지만, 김하성은 보가츠에게 자리를 내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마이크 쉴트 감독은 다시 김하성을 유격수로 기용하기로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자리를 되찾은 김하성도 활약을 다짐했다. 그는 “나도 부담이 됐다. 유격수로 계속 뛰었고 가장 편한 포지션인 것도 맞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통보를 받게 돼 당황스러웠다. 그래도 팀에서 믿어준다는 생각으로 더 잘해야 할 것 같다. 보가츠도 양보를 해준 것이다. 큰 결정을 내리거라 생각한다. 내가 더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성이 유격수로 활약을 이어간다면, 가치는 더 높아진다. 1억 달러 이상 계약을 맺을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FA 시장에서 공격력을 갖춘 유격수들은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카를로스 코레아는 미네소타 트윈스와 6년 2억 달러 계약을 맺었고, 코리 시거는 텍사스 레인저스와 10년 3억 2500만 달러, 트레이 터너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11년 3억 달러 계약을 맺었다. 댄스비 스완슨도 시카고 컵스와 11년 2억 8880만 달러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김하성도 욕심이 날 수밖에 없다. 김하성은 “나에게도 이득이지만 팀이 좋은 성적을 내야 한다. 팀이 원하는 방향에 맞춰 좋은 성과를 거두면 FA 시장에서도 좋은 대접을 받을 것이다. 매일 했던 것처럼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계속되는 트레이드 루머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끊임없이 트레이드 후보로 거론됐다. 이번 겨울에도 그랬다. 극심한 재정난을 겪고 있는 샌디에이고가 예비 FA 김하성을 트레이드 카드로 쓸 것이란 소문이 파다했다. 실제로 샌디에이고는 올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는 후안 소토를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했다. 소토의 예상 몸값은 5억 달러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샌디에이고는 소토를 붙잡을 수 없다고 판단했고, 트레이드 카드로 썼다.

김하성은 “트레이드는 딱히 신경 쓰지 않는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구단에서 알아서 할 일이다. 나는 최선을 다해 경기에 나가고 준비할 것이다”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자신이 컨트롤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기 때문. 대신 자신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훈련에 매진해왔다.

AJ 프렐러 샌디에이고 단장도 당장 김하성을 트레이드하지 않을 것이라 했다. 그는 스프링캠프 초반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김하성은 우리 팀 핵심 자원이다. 지난 시즌 그라운드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였다. 훌륭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김하성이 우리 샌디에이고에 있어 흥분된다. 김하성도 자신이 우리 팀에서 어떤 가치가 있는지 알고 있을 것이다. 우리가 그를 어떻게 생각하는 지도 알 거라 생각한다. 김하성은 올 시즌도 엄청난 활약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샌디이에이고에서 김하성의 활약을 기대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하성도 샌디에이고에 남고 싶은 욕심이 있다. 열정적으로 자신을 응원해주는 샌디에이고 팬들 때문이다. 김하성은 샌디에이고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선수다. 몸을 아끼지 않는 허슬 플레이를 선보이며 인기 스타로 발돋움했다. 홈구장인 펫코파크에서 김하성이 등장하면, 팬들은 ‘하성킴’을 연호한다. 매니 마차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등 슈퍼스타들보다 더 극진한 대접을 받는 김하성이다. 올해 시범경기에서도 김하성의 인기는 여전하다. 김하성은 “샌디에이고 팬들이 항상 많이 응원해준다. 이름도 많이 불러준다. 감사한 마음이다”고 말했다.

예비 FA 김하성에게 올 시즌은 매우 중요하다. 그리고 시범경기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좋은 시작을 알렸다. FA 자격 획득을 앞둔 선수들이 활약했을 때 ‘FA 로이드’라는 말을 많이 쓴다. 김하성도 FA 로이드 효과를 볼 수 있을가. 2024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