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김현·이영재·이광혁…수원FC 강등 위기서 구한 베테랑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승우가 있어 위협적 팀인 것은 맞지만

우리도 할 수 있단 걸 증명하고 싶었다”

경향신문

수원FC 이영재(왼쪽)가 9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프로축구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홈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FC를 1부 잔류로 이끈 프로축구 승강 플레이오프(PO) 2차전 직후, 수훈선수로 뽑힌 수원 주장 이영재는 “이승우 때문에 위협적인 팀은 맞지만, 이승우가 없어도 우리 팀은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원은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부 부산 아이파크에 1-2로 지고, 핵심 선수 이승우까지 퇴장당해 2차전에는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베테랑들이 해결사가 돼 주었다.

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승강 PO 2차전에서 수원FC 베테랑 선수들은 후반 막판부터 번갈아 가며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5-2, 1·2차전 합계 스코어 6-4의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썼다.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33분 스트라이커 김현이 동점을 만들었고, 이영재는 후반 40분 역전 골을 넣었다. 후반 교체 투입된 베테랑 공격수 이광혁은 연장 전반 3-1로 달아나는 득점을 올렸고, 베테랑 외국인 선수 로페즈는 4-2로 쫓기던 경기 막판 쐐기 골을 넣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승우를 제외하면 수원FC 주축 선수들이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으로 나이가 적지 않다. 2023시즌 막판 저조한 경기력을 두고 기동력 저하가 원인이라고 자체 진단을 내놓을 정도였지만, 고참 선수들이 꼭 필요한 때 득점을 올려주면서 1부 잔류에 성공했다.

2023시즌 도중 주포 라스가 음주운전으로 전력에서 이탈했을 때는 이승우와 전 주장 윤빛가람이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승우는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변경하는 변화 속에서도 시즌 초반보다 득점 속도를 더 끌어올리며 10골(3도움)로 득점 순위 7위에 올랐다. 중원 볼배급을 담당하는 윤빛가람은 8골 5도움으로 공격포인트 순위 8위로 이승우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부산은 해결사 부재에 다잡았던 승리를 놓치며 4년 만에 1부 복귀가 무산됐다. 부산은 이번 시즌 29실점으로 K리그2 최소 실점 2위의 짠물 수비를 펼쳤지만, 2부에서도 5위에 그친 득점력(50득점)이 결국 발목을 잡았다.

경향신문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