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징역형 구형' 남태현-서민재 "행복 느끼려 투약…인생을 허비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된 가수 남태현(29)과 채널A '하트시그널3' 출연자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 30)가 모두 징역형을 구형받았다.

7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7단독(정철민 판사) 심리로 열린 남태현과 서민재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 두 번째 공판에서 검찰은 남태현에게 징역 2년, 서민재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남태현에게 추징금 50만 원, 서민재에게는 추징금 45만 원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과거 연인 사이였던 두 사람은 지난해 8월 필로폰을 매수해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태현은 지난해 12월 해외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남태현 변호인은 "아이돌 생활을 하며 정신과 , 다이어트 약물에 의존해왔다. 그러나 코로나로 수입까지 줄어들자 잠시나마 행복을 느끼려고 필로폰을 투약했다"라며 "같은 범죄를 반복하지 않으려 마약 재활시설에 입소해 치료받는 등 누구보다 진지한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남태현 역시 최후진술을 통해 "현재 저는 마약 재활시설에 입소해 매일 아침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 저는 잘못 살아왔고, 인생을 허비했다. 누구도 내게 마약을 하라고 하지 않았고, 제 선택이었다. 이제는 바로잡고 사람답게 살려고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약이 큰 문제가 되는 사회에서 많은 이들이 저 같은 선택을 하지 않기 위해 공인으로서 마약 예방에 앞서겠다.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읍소했다.

서민재 변호인 역시 선처를 호소하고 나섰다. 서민재 측은 "경찰 조사에서부터 범행 전부에 대해 변명 없이 인정했다. 혹시 모를 필로폰에 대한 갈망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정신건강의학과의 지속적인 진료와 전문상담사와 상담을 병행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우연한 기회에 출연하게 된 방송으로 인해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다소 젊은 나이의 여성인 피고인이 갑자기 얻게 된 명성과 주변 환경의 급격한 변화를 스스로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잘못된 판단을 계속해 필로폰 투약까지 이르게 됐다는 안타까운 사정을 다시 한번 참작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서민재는 최후진술에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많은 분들에게 끼친 피해와 사회에 진 빚을 다 갚지는 못하겠지만 성실한 사회 구성원이 되고자 노력해 내 잘못에 대해 책임지고 반성하도록 하겠다"라고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