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공식] 경남FC, '설바우두' 설기현 감독과 4년 동행 마침표..."열렬한 팬으로 남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사진=경남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바우두' 설기현 감독이 K리그2 경남FC과의 이별한다.

경남은 5일 "설기현 감독과 4년간의 동행을 마친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19년 12월 경남 사령탑에 오른 설 감독은 공격적인 축구를 위해 힘썼다. 프로구단 감독으로 첫 발을 뗀 설 감독은 데뷔 첫해인 2020년 정규리그 3위로 승격 플레이오프에 오르며 많은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이후 2022년과 2023년에도 연이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K리그1을 향해 도전했으나 끝내 승격은 이루지 못했다.

설 감독은 "4년 동안 첫 프로 감독을 좋은 팀에서 할 수 있어 경남에 굉장히 감사하다"며 "부족한 부분이 많았지만 4년의 시간을 주셨다. 구단과 팬들, 도민들에게도 감사하다. 그런 많은 시간과 좋은 환경을 제공해주셨지만 감독의 능력이 부족했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설 감독은 "결과로 보답하지 못해 죄책감을 느끼고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경남을 열렬히 응원하는 한 명의 팬으로 남겠다"고 소회를 전했다.

한편 경남은 설 감독의 후임 지도자를 선임해 2024시즌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