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부상자 속출! "다른 선택지 없다"...도르트문트와 멸망전,이강인 포함 트리오 가동 확정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파비안 루이스 부상으로 인해 파리 생제르맹(PSG) 중원 옵션은 더 줄어들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3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에 위치한 스타 드 오세안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앙 14라운드에서 르아브르 AC와 맞대결에서 2-0으로 이겼다. PSG는 리그앙 선두 자리에 오르면서 1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부분 로테이션을 단행했다. 마누엘 우가르테, 뤼카 에르난데스, 밀란 슈크리니아르, 곤살루 하무스, 랑달 콜로 무아니 등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PSG는 지안루이지 돈나룸마, 아슈라프 하키미, 다닐루 페레이라, 노르디 무키엘레, 카를로스 솔레르, 비티냐, 이강인, 파비안 루이스, 우스만 뎀벨레, 킬리안 음바페, 브래들리 바르콜라가 선발로 나왔다.

초반부터 악재가 발생했다. 루이스가 부상으로 빠졌고 돈나룸마가 일찍이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에 내몰렸다. 테나스 선방이 나왔고 이강인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 운영으로 리드를 유지했다. 후반 막판 비티냐 득점이 나오면서 경기는 PSG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승리와 별개로 루이스 상대가 눈길을 끌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르 파리지앵'은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처럼 보였던 루이스는 우가르테와 교체가 된 뒤 경기장을 떠나 병원으로 이송됐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루이스가 큰 고통을 겼었다고 말했다. 검사결과를 보면 골절이 아닌 우측 어깨 탈구로 확인됐다. PSG는 정확한 결장 기간 확인을 위해 추가 검사를 실시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팔에 붕대를 감은 루이스는 개인 SNS를 통해 "메시지를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 조금 아프지만 기분이 좋다. 벌써 집에서 쉬고 있다. 최대한 빨리 복귀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현재 상태를 전했다. 루이스 부상으로 인해 중원 옵션이 크게 줄어들었다. 워렌 자이르-에메리까지 부상을 입은 가운데 루이스까지 빠지면 PSG 중원은 헐거워진다. 비티냐, 이강인, 카를로스 솔레르 등이 활용 가능하나 주전급 자원이 동시에 빠진다면 큰 타격이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SG는 낭트전이 끝나면 중요한 도르트문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죽음의 F조에서 PSG는 현재 2위다. 5차전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맞붙었는데 0-1 패배에 직면했다가 막판 음바페 페널티킥(PK) 골로 1-1 무승부 종료됐다. 순위는 2위여도 최종전 결과에 따라 최하위로 내려갈 가능성도 있다.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최종전에서 도르트문트 원정을 떠난다. 도르트문트는 이미 16강이 확정된 상태다. 도르트문트를 잡는다면 16강 진출인데 만약 비기거나 패한다면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조별리그 탈락은 엔리케 감독 거취 여부가 이야기 될 수준의 일이다. 무조건 이겨야 하는 도르트문트를 앞두고 또 부상자가 나온 건 뼈아픈 일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 파리지앵'은 5일 "루이스 부상으로 인해 도르트문트전에서 우가르테, 이강인, 비티냐 중원 조합이 가동될 수 있다. 자이르-에메리가 빠진 뒤 루이스가 계속 선발 자리를 지켜왔고 AS모나코전을 비롯해 좋은 모습을 보였는데 도르트문트전은 결장이 확정됐다. 엔리케 감독은 다른 선택사항이 없긴 하다. 도르트문트전에서 우가르테, 이강인, 비티냐로 중원을 구성할 것이다"고 했다.

이강인, 비티냐 공존은 르 아브르전에서도 나왔다. 둘은 직접적인 경쟁자인데 엔리케 감독은 공존 가능성을 언급했다. 뉴캐슬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이강인과 비티냐가 경쟁 중인가?"란 질문에 엔리케 감독은 "좋은 선수들은 같이 뛸 수 있다. 둘은 윙어, 미드필더로 나설 수 있으며 한 명은 중앙에, 다른 한 명은 측면에 있을 수도 있다. 한 명은 그라운드에서 뛰고 다른 한 명은 벤치에 있을 수도 있다. 둘 다 벤치에서 시작할 수도 있는 일이다. 모든 게 가능하다"고 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티냐와 같이 뛴 이강인은 르 아브르전 패스 성공률 89%(28회 시도, 25회 성공), 터치 43회, 슈팅 블록 1회, 드리블 성공 3회(4회 시도), 그라운드 경합 승리 6회(14회 시도), 피파울 3회, 인터셉트 2회 등을 기록했다. 프랑스 '풋 메르카토'는 "음바페가 골문에서 마무리를 하기 전 나머지 장면은 이강인이 만들었다. 이강인은 공을 소유하며 조율을 해 PSG가 숨을 쉴 수 있게 했다. 엔리케 감독이 신뢰를 보내는 이유를 증명하듯 자신보다는 팀을 생각하면서 모든 걸 바쳤다"고 호평했다. 가능성을 보인 이강인, 비티냐 조합에 우가르테까지 더해진 중원 라인이 도르트문트전 가동될 게 확정적으로 보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