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ACL POINT] 인천의 아챔 16강, 최강희 손에 달려있다…'산둥vs요코하마 결과에 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의 16강 진출은 산둥 타이산과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의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인천 유나이티드(한국)는 지난 28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3-24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일본)를 2-1로 격파했다.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인해 대거 결장했다. 인천 구단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명주(무릎), 문지환(스포츠 탈장), 신진호(발목), 델브리지(하복부), 무고사(무릎), 음포쿠(종아리), 제르소(무릎)가 요코하마전에 출전할 수 없었다.

그런데도 승점 3점을 쟁취했다. 전반 11분, 천성훈의 슈팅이 골키퍼 손을 맞고 흐르자, 홍시후가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계속해서 후반 22분, 김보섭의 페널티 박스 안 땅볼 크로스를 에르난데스가 밀어 넣었다. 인천은 후반 막판 추격골을 허용했으나, 그 이상 내주지 않으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대 요코하마 경기 후 산둥 타이산과 카야 FC 일로일로가 대결을 펼쳤다. 그리고 산둥이 홈에서 대량 득점을 터뜨린 끝에 6-1 대승을 거뒀다. 5차전 종료 기준으로 산둥(승점 12), 인천(승점 9), 요코하마(승점 9), 카야(승점 0) 순으로 순위를 구성했다.

조별리그 최종전은 '카야vs인천, 요코하마vs산둥'이다. 인천은 16강 진출을 위해서 최소 조 2위를 차지해야 한다. 조 1위가 토너먼트에 직행하며 조 2위는 동아시아 5개 조 중 상위 3팀이 16강에 오를 수 있다. 인천은 '최약체' 카야를 만나기에 승리한다고 가정하면 승점 12점이 된다. 그러면 H조 2위와 J조 2위보다 무조건 승점이 높을 수밖에 없어 상위 3팀 안에 포함될 수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현재 속한 G조에서 조 2위를 차지할 수 있느냐다. 만약 요코하마가 산둥을 상대로 승리하면 산둥, 인천, 요코하마가 '승점 12점'으로 동률이 된다. ACL 순위 산정 방식에 따르면 '승점->팀 간 성적(승자승-골득실-다득점)'으로 분류한다. 그런데 산둥이 인천에 2승, 인천이 요코하마에 2승, 요코하마가 산둥에 2승을 기록해 맞물림에 따라, 그다음인 '3팀 간의 골득실->다득점'을 비교해야 한다.

5차전 종료 기준으로 산둥이 인천(2경기)과 요코하마(1경기)에 5득점 2실점으로 '+3', 인천이 산둥(2경기)과 요코하마(2경기)에 7득점 8실점으로 '–1', 요코하마가 인천(2경기)과 산둥(1경기)에 4득점 6실점으로 '–2'다.

요코하마가 산둥에 승리한다고 가정할 시, 인천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요코하마가 3득점 이하에 1점 차 승리를 거둬야 한다. 만약 요코하마가 3-2로 승리한다면 인천과 요코하마가 7득점 8실점으로 같아지는데, 이때는 인천과 요코하마의 경기만 비교하게 되어 인천이 위를 차지하게 된다.

반대로 요코하마가 산둥을 상대로 4득점 이상에 1점 차 승리 혹은 2점 차, 3점 차로 승리하면 인천이 3위로 밀리면서 탈락이 확정된다.

산둥이 탈락하는 경우의 수도 있다. 요코하마가 4골 차이 이상 승리에 산둥이 1골 이하 혹은 요코하마가 5골 차이 이상으로 승리하는 것이다. 그러나 매우 가능성이 낮기에 제외하고 봐도 무방하다.

복잡한 경우의 수를 없애는 방법은 산둥이 요코하마를 상대로 승리 혹은 무승부를 기록하는 것이다. 그러면 인천이 요코하마에 승점에서 앞서 조 2위를 거머쥘 수 있다.

현재 산둥을 지도하는 건 최강희 감독이다. 최강희 감독의 산둥이 인천의 목숨줄을 잡은 셈. 조별리그 G조 최종전은 오는 12월 13일 오후 5시에 동시에 시작된다. 인천은 카야에 승리하고 나서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