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김광규, 열애 암시? "56년 만에 자가, 좋은 일 있을 것 같아 학군 좋은 곳으로"('세모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유은비 기자]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솔직하고 흥미진진한 부동산 수다가 시작된다.

오는 12월 1일 첫 방송되는 TV CHOSUN 새 예능프로그램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이하 '세모집')은 매주 정해진 주제에 맞는 세계 각국의 집을 소개하고 집값, 집에 숨어 있는 비밀 맞히기를 통해 도시의 물가와 문화,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프로그램이다. 홍진경, 붐, 김광규, 오상진, 홍현희, 제이쓴이 글로벌 임장 모임의 '가(家)이드'로 함께하며 누구나 관심 있어 하는 집과 집값과 관련된 수다를 펼칠 예정이다.

이날 여섯 명의 가이드는 만나자마자 집 이야기로 수다 꽃을 피운다. 먼저 56년 만에 자가를 마련한 김광규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광규의 집이 위치한 송도는 학군이 좋은 걸로 유명한 곳. 이에 붐이 "학군을 미리 보고 들어간 거 아니냐"라고 묻자 김광규는 "좋은 일이 있을 것 같아서 샀다"고 답해 듣는 이들의 귀를 쫑긋 세우게 한다.

이어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전세 계약이 만료되어 집을 찾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하며 “매일 홍진경 집만 찾아본다”고 밝힌다. 이처럼 동료 연예인도 부러워하는 평창동 대저택 거주자인 홍진경은 “우리집이 흔하지는 않은 집”이라며 집과 관련된 놀라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붐은 "어머니가 공인중개 일을 하셨다"며 어린 시절부터 부동산에 남다른 관심이 있었다고 이야기한다. 또한 그는 "풍수지리도 좋아해서 책을 많이 읽었다. 신혼집도 풍수지리 상 돈이 많이 모이는 곳에 장만했다. 명동의 큰 은행 사이에 있다"고 말해 그가 어떤 설에 근거해 집을 구한 것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한편 '세모집' 1회에서는 전 세계 비싼 집값의 나라들이 낱낱이 공개된다. 서울 집값과의 비교로 글로벌 집값 현황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TV CHOSUN 새 예능 프로그램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은 오는 12월 1일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