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테슬라 주가 연일 하락세…NYT "믿을 수 없는 사람"
'세계적 부호' 머스크, 자산 28조원 감소…계속된 기행에 신뢰도 추락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재산이 4일만에 28조원 줄었다. 테슬라 전기차를 비트코인으로 살 수 있도록 했다가 이를 다시 중단하는 등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보인 여파로 풀이된다. 1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매체 마켓 인사이더에 따르면,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머스크의 순자산 가치가 금주 들어 250억달러(28조2300억원) 감소했다. 9일 기준 순자산 가치는 1840억달러(207조8200억원)였으나 10∼13일 4거래일 연속 테슬라 주가가 하락하면서 재산 규모는 1590억달러(179조5900억원)로 축소됐다. 테슬라는 13일 미국 뉴욕증시에서 571.69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 종가(672.37달러)와 비교하면 14.9% 떨어졌다. 블룸버그와 집계 방식이 다소 다른 포브스의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13일 기준 머스크 재산은 1455억달러(164조3000억원)로, 나흘 새 205억달러(23조1500억원) 줄었다. 머스크는 가상자산에 대한 기...
헤럴드경제 2021.05.15 0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