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9545 0352020032759089545 01 0104001 6.1.3-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7557000 1585286108000 지지도 55% 1년4개월 來 최고 2003271331 related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 55%…1년 4개월 만에 최고치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대한 긍정 평가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전주보다 6%포인트 상승한 55%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신뢰 수준 95%·표본오차 ±3.1%포인트)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관해 물은 결과, 지난주(49%)보다 6%포인트 상승한 55%였다고 27일 밝혔다. 부정 평가는 지난주(42%)보다 3%포인트 하락한 39%였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50%를 넘고 부정 평가가 30%대로 떨어진 것은 2018년 11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긍정 평가에 대한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5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전반적으로 잘한다’(4%)는 응답 순이었다.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8주째 긍정 평가 이유로 1순위에 올라있으며 지난 한 달 동안 비중이 늘었다.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 미흡’(27%),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4%),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등이 꼽혔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7%, 미래통합당 22%로 지난주와 비교해 각각 1%포인트 하락했다. 정의당 5%,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2%, 우리공화당 1%였다. 무당층은 27%였다.

4·15 총선 때 투표할 비례정당을 물은 결과, 더불어시민당 25%, 미래한국당 24%, 열린민주당·정의당 각각 9%, 국민의당 6%, 우리공화당 1% 순이었다.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층이 네명 중 한명 꼴(24%)이었다. 이에 대해 한국갤럽은 “새로운 선거제 도입으로 인한 판단 유보, 비례대표 중심으로 정당이 재편되는 상황을 관망하는 유권자가 여전히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기간 조사한 정당 지지도와 비교해보면,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총선용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율(37%)에 비해 12%포인트 낮은 수치를 얻었다. 이는 비례정당을 선택하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들이 더불어시민당(59%)으로 모이지 않고 열린민주당(15%)과 정의당(10%)으로 분산된 결과다. 열린민주당은 김의겸·최강욱 등 청와대 출신 인사를 비례대표 앞번호에 올린 반면, 더불어시민당은 더불어민주당 출신 비례대표 후보들을 뒷번호에 배정했다. 미래한국당은 24%로 모정당인 미래통합당 지지율(22%)보다 2%포인트 많은 선택을 받았다. 정의당은 정당 지지율보다 4%포인트 높은 9%, 국민의당은 정당 지지율보다 2%포인트 높은 6%, 열린민주당은 정당 지지율보다 7%포인트 높은 9%의 비례정당 지지를 얻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이주빈 기자 yes@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