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1791 0512020032759081791 04 0402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5239000 1585272496000 WHO 목숨 2003271101

日부총리 "WHO가 CHO(중국보건기구)냐는 얘기 나온다"

글자크기

뒤늦게 '코로나 대응 지연'·'中 감싸기' 비판 가세

수도 도쿄 확진자 증가세에 '책임론' 제기 관측도

뉴스1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뒤늦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한 세계보건기구(WHO)의 '늦장 대처'와 '중국 감싸기' 행보를 문제 삼기 시작했다.

NHK·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26일 참의원(상원) 재정금융위원회에 출석, 최근 온라인상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사임 요구가 일고 있는 데 대해 "간단히 말하자면 WHO가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라기보다 중국보건기구(Chinese Health Organization) 아니냐'며 'CHO로 (이름을) 고치자'는 얘기가 왕왕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소 부총리는 이어 "'(WHO가) 처음부터 (코로나19 대응이) 몹시 힘들다'고 했더라면 더 빨리 대응할 수 있었다'는 게 (테워드로스 총장 사임에) 찬성하는 사람 대부분이 갖고 있는 불만의 근원"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지난 1월30일 코로나19의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한 데 이어 이달 11일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했다.

그러나 WHO가 코로나19에 대한 PHEIC를 선포했을 당시 발원국 중국 내에서만 7700여명의 누적 확진 환자와 17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상태였고, 40여일 뒤 팬데믹 선언 땐 중국 8만명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11만8000여명의 누적 확진자와 4300명 가까운 사망자 수를 기록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WHO의 대응이 너무 늦었다'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게다가 이 과정에서 테워드로스 총장은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때마다 중국 정부의 방역 활동을 '극찬'하는가 하면 세계 각국의 중국발 입국제한 조치나 중국 내 자국민 철수 조치에 사실상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됐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은 날이 갈수록 확대돼 많은 나라가 여행제한 등의 조치를 단행했다"며 "테워드로스 총장이 코로나19 PHEIC를 미뤘던 건 중국 정부를 배려했기 때문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티오피아 출신의 테워드로스 총장은 2017년 1월 WHO 사무총장 선거 당시 중국으로부터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WHO의 코로나19 늦장 대응을 이유로 올 1월23일 세계최대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서 시작된 테워드로스 총장 사퇴 촉구 서명운동엔 한국시간 27일 오전 8시4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56만5497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최근 수도 도쿄도를 중심으로 일본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이자 일본 정부가 WHO를 겨냥해 '책임론'을 꺼내든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WHO는 일본 측 요청에 따라 지난달 요코하마(橫浜)항에 입항했던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코로나19 확진자를 일본 정부 공식 통계에서 빼줬다.

NHK 집계에 따르면 26일까지 일본 내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총 2113명('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 포함)이며, 사망자는 57명이다.

특히 수도 도쿄도의 확진자가 259명으로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다.

도쿄에선 이날 하루 47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틀 연속으로 40명대 신규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