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678 0232020032659078678 03 0303004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2520000 1585232536000 미국 실업수당 청구 전주 대비 12배 ↑ 2003270915 related

美 주간 실업수당 신청 328만명‥사상 최대(종합)

글자크기

코로나19로 인한 최악의 실업 사태 현실화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실업자수가 한주간 328만명이나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는 고용 호황을 즐기던 미국에 사상 최악의 실업사태를 현실화시켰다.


미 노동부는 3월 셋째 주(15~21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갸 증가세를 보이며 28만2000건에 달했던 것은 예고편이었다. 100만~200만건에 달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도 염두에 두지 못한 수치다.


2차 오일쇼크 당시인 지난 1982년 종전 기록 69만5000건은 물론 글로벌 금융위기 중이던 2009년 65만건 기록도 모두 깨졌다.


실업수당 신청이 급증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며 사회적 거기두기가 시행된데다 뉴욕 등 미국 다수 주가 '자택 대피령'을 내려 비필수 업종을 제외한 경제 활동을 사실상 중단시킨 데 따른 결과로 추정된다.


다음 달초 발표되는 3월 실업률은 사상최저수준이던 2월의 3.5%에서 30%대로 급반전 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