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9829 0032020032659069829 03 03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4148000 1585204153000 무디스 성장률 1.4% 전례없는 충격 경험 2003261945 popular

무디스,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1.4%→0.1%로 낮춰(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무디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실질 국내총생산(GDP) 기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기본 전망치를 0.1%로 하향 조정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무디스는 이달 9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9%에서 1.4%로 낮춘 바 있다.

무디스는 이날 발간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주요 20개국(G20) 경제는 올해 상반기에 전례 없는 충격을 경험할 것"이라며 이런 전망치를 내놨다.

그러면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경제 활동이 심각하게 위축된 점을 반영했다"며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경제적 비용이 증가하고 경기 하강에 대한 정책 대응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신용평가사들은 잇따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춰 잡았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1%에서 -0.6%로, 피치는 2.2%에서 0.8%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S&P와 피치도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이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과 경기 둔화 가능성을 그 주된 이유로 언급했다.

무디스는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2.6%에서 2.5%로 소폭 낮췄다.

또 무디스는 올해 G20 국가 전체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5%로 제시하며 역성장을 예상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인 작년 11월 무디스는 올해 G20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제시했다.

무디스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은 3.3%로, 미국과 일본 경제성장률은 각각 -2.0%, -2.4%로 전망했다.

이번에 무디스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한 모든 G20 국가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각국 재정·통화 당국은 가계와 기업에 미칠 영구적인 악영향을 방지하고자 경제를 지원하는 수준을 점차 강화하고 있다"며 "정책 조치는 계속 강화되겠지만 성장에 대한 하방 리스크는 여전히 상당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G20 경제 전망
[무디스 제공]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