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2624 0912020032659062624 01 0101001 6.1.2-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5193416000 1585193432000 문대통령 정무수석 선거 관련 오해 하라 2003261531 popular

文대통령, 정무수석실에 "선거 관련 오해 없도록 하라"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정무수석실에 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하고, 코로나19 대응 및 극복하는 일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극복에만 전념"…"黃, 국민채 구체 방안 제시하면 검토"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4·15 총선 후보자등록 신청 기간이 되면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분위기가 달아오르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이번 선거와 '거리두기'를 지시했다. 정무수석실은 국회 및 정당과 소통하고 협력하는 업무를 주로 담당한다.

문 대통령은 최근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일에만 전념하라"고 주문했다고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 선거와 관련해 청와대가 개입하는 모양새를 일절 보이지 말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상황인 데다 자칫 청와대가 선거 개입 오해를 받으면 향후 국정운영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과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무수석실이 해온 일상적인 (정치권과) 소통 없무는 하지 말고 민생 관련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며 "청와대는 더욱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를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에 매진하고 민생과 관련된 업무만 챙기자는 대통령의 확고한 뜻"이라며 "청와대는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두기에 들어간다. 실제로도 할 일이 태산"이라고 부연했다.

관계자는 전직 청와대 참모들이 열린민주당에 몸을 담은 것과 관련해 "청와대와 상관없는 개인적인 선택일 뿐"이라고 말했다.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열린민주당에 입당해 각각 2번과 4번의 비례대표 공천을 받았다.

청와대는 열린민주당과의 관계에 선을 그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은 '친문(친문재인)' 정당이라는 취지로 홍보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3일 김 전 대변인과 최 전 비서관을 언급하며 각각 문 대통령의 '입'과 '칼'로 비유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40조 원 국민채 발행 제안과 관련해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대응하기 위해 국내총생산(GDP) 2% 수준인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일단은 40조 원 국채 발행 이야기만 있었다"며 "그런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아직 영수회담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