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6287 0242020022958456287 01 01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43251000 1582943265000 통합 공관위 수도권 충청권 공천 심사 PK 2003011001 related

윤건영 “통합당, 같은 무리가 반성 없이 다시 모인 것”

글자크기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출연…구로을 민주당 예비후보

“김용태보다 더 센 사람 오면 통합당 본질 알리기 쉬워”

민주당 비례 정당 검토 발언은 “문제의식 이야기한 것”

이데일리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보수통합정당인 미래통합당에 대해 “이 통합은 통합이 아니다. 원래 같은 무리들이 잠깐 헤어졌다가 반성과 성찰 없이 다시 모인 다음에 혁신했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실장은 28일 공개된 유튜브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 서울 구로을 통합당 공천을 받은 김용태 의원보다 더 센 사람이 오면 좋겠다고 말한 배경을 이같이 설명했다. 윤 전 실장은 더불어민주당 구로을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운동 중이다. 공천이 확정되면 김용태 의원과 맞붙게 된다.

그는 “김 의원이 후보로 거론될 때 더 센 사람이 오면 좋겠다고 이야기 한 적이 있는데 자신감이라기보다 통합당 본질 알리고 싶었다”며 “(통합당에)속지 말아야 하는데 센 사람이 오면 본질을 알리는 게 훨씬 쉽겠다고 생각해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윤 전 실장은 앞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 외부인사로 비례위성 정당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단 취지로 이야기했던 것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에서 혹여나 비상상황이 있으면 어떡하나 문제의식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제 취지를 말하면 어쨌든 선거법개정 취지를 무색하게 통합당이 위성정당(미래한국당)을 만드는 정치 꼼수가 벌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라며 “거기에 대해서 준엄하게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이상하게 꼼수가 원칙을 이기려고 하는 그런 상황이 된 거다. (통합당이)언론의 뒤에 숨어서 그렇게 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