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5080 0032020022958455080 02 0211004 6.1.3-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2936606000 1582936789000 권오봉 여수시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긴급 2002291331 related

빌 게이츠 "코로나19, 세기에 한 번 나올 병원체일 수도"

글자크기

의학저널 기고…"치사율 스페인 독감과 아시아 독감의 중간 수준"

연합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이자 억만장자인 빌 게이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두고 "우리가 우려해온 1세기에 한 번 나올 병원체"일지 모른다고 말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게이츠는 이날 영국 의학저널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에 기고한 글에서 "그것이 그렇게 나쁘지 않기를 바라지만,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알기 전까지 우리는 그럴 것이라고 상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이 바이러스가 다른 치명적인 바이러스들보다 훨씬 더 치명적이고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세계에 심각한 위협을 제기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첫째로 (코로나19는) 기존에 건강 문제를 안고 있는 나이 든 사람들은 물론 건강한 성인도 죽일 수 있고 둘째로 아주 효율적으로 전염된다"며 "평균적인 감염자는 2∼3명의 다른 사람에게 이 질환을 옮기는데 이는 기하급수적인 증가율"이라고 평가했다.

게이츠는 또 이 질병의 치사율이 전형적인 계절성 독감보다 몇 배 더 심각하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치사율을 0.7∼4.0%로 제시하며 이 병을 치료하는 곳의 의료 시스템 질에 따라 치사율이 달라질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약 1%로 추정되는 코로나19의 평균 치사율은 110만 명을 숨지게 한 1957년의 아시아 독감(0.6%)과 1918년 시작돼 5천만 명의 사망자를 낸 스페인 독감(2.0%)의 중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게이츠는 많은 저소득·중위소득 국가들의 의료 시스템은 이미 과도한 부담을 안고 있어서 코로나19와 같은 병은 이런 의료 시스템을 금세 압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더 부유한 나라들이 자국민을 우선시하려는 자연스러운 욕망을 고려할 때 더 가난한 나라들은 정치적·경제적 지렛대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과거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 때도 세계가 전염병의 대규모 발병에 준비돼 있지 않다며 비슷한 경고를 한 바 있다.

게이츠와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2000년 설립한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전 세계의 건강 증진과 극심한 빈곤 방지 등을 위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