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534 0252020022958453534 01 0102001 6.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12826000 1582913217000 文대통령 신천지 대책 2003010901 related

文대통령 "중국인 입국금지 불가, 초기라면 몰라도…"

글자크기

여야 4당 대표와 100분 회동

황교안 "대통령, 국민에 사과해야… 박능후·강경화 장관은 경질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여야 4당 대표들과 만나 우한 코로나 감염증 사태 이후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와 관련, "불가능하고 실익도 없다"고 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정부가 초동 대처에 실패했다"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은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마스크 공급 대란'에 대해서만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4당 대표들과 만나 우한 코로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오른쪽) 대표는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구하면서 “대통령은 국민께 사죄하고 박능후·강경화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인 입국 금지는) 불가능하고, 초기라면 몰라도 지금은 실효성이 없다”며 “가장 시급한 과제는 신천지 교회 문제”라고 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통합당 황교안·민생당 유성엽·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100분간 회동을 갖고 우한 코로나 사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해야 한다"는 황 대표 주장에 "초기라면 몰라도 지금은 실효적이지 않다"며 "이를 정치 쟁점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또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입국 금지 대상이 될 수 있다"며 "2월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 확진자가 없는데 입국 금지를 할 경우 우리 불이익이 더 크다"고 했다.

황 대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책임 문제는 상황 종료 후 복기하면서 다시 검토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가장 시급한 과제는 신천지 교회 문제"라며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어 대구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 걱정된다"고 했다. 야권에선 "정부·여당이 사태 책임을 신천지로만 전가하려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회동 후 '신속한 추가경정예산 편성' '초당적 협력' 등 5개 항의 공동 합의문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추경안을 3월 초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했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