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2160 0012020022858452160 01 0101001 6.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91742000 1582892167000 김부겸 비례 정당 소탐대실 민주당 옳은 가야 2002292131 related

안철수 “비례 공천만”…‘통합당과 반문연대’ 사실상 수용

글자크기

국민의당, 지역구 후보 안 내기로

“의원들, 부담 없이 진로 결정하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의석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선언했다. 지역구 선거를 포기하면서 미래통합당과의 반문(재인) 연대를 사실상 수용한 것이다.

안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며 “대신 비례 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야권은 물론 전체 정당 간의 혁신경쟁과 정책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는 지역 선거구에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시고, 정당투표에서는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이며 미래지향적인 정당을 선택해 정치를 바꿔달라”고 호소했다. 또 “오늘의 결정이 총선에서 전체 야권의 승리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겠다면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말한 것은 결국 통합당 후보에 투표해달라는 의미로 읽힌다. 그는 통합당과의 통합이나 선거연대에 대해서는 “관심 없다”며 선을 그어왔다. 하지만 지역구는 미래통합당에 양보하고 국민의당은 정당투표를 노리겠다는 것은 사실상 통합당과 반문 연대로 뭉치겠다는 의미로 평가된다.

안 대표의 결정은 당 안팎의 상황에 따른 고육책이라는 분석이다. 국민의당 지지율이 답보 상태인 데다가 최근엔 안철수계 의원들이 줄지어 통합당으로 넘어가면서 선거전략 수정이 불가피해졌다는 것이다.

실제 지역구 출마를 준비 중인 안철수계 김중로, 이동섭 의원은 최근 통합당에 입당해 공천을 신청했다. 비례대표 김수민, 김삼화, 신용현 의원도 이날 추가로 통합당에 합류했다. 안 대표는 이들에 대해 “부담 갖지 말고 스스로의 정치 진로를 결정하시라”고 말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