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7408 0232020022858447408 03 0304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76611000 1582876645000 천원 마스크 빗속 장사진 농협 우체국 순식간 2002290545 related

식약처 "마스크 日 500만개 공급 목표"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28일 서울 종로5가 한 약국에 마스크와 체온계 등 품절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8일 전국 우체국, 농협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등에서 총 501만개의 마스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청도)에는 특별공급으로 104만5000개가 공급된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과 의료·방역 현장, 일반 국민에게 마스크가 공급될 수 있도록 판매처·지역·장소 등을 고려해 1일 공급 목표량을 500만 개로 정하고 판매처별 배분 게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하루 공급 목표량은 대구·경북지역 100만개, 우체국 50만개, 농협 하나로마트 50만 개, 공영홈쇼핑·중소기업유통센터 10만개, 약국 240만개, 의료기관 50만개 등이다.


판매처는 전국 2만4000개 약국을 비롯해 서울·경기를 제외한 약 1900개 농협 하나로마트, 읍·면 소재 1,400개 우체국, 공영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다. 지역·장소에 따라 판매시간은 다를 수 있다.


양 차장은 "모든 국민이 마스크를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약 130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직원을 파견해 유통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생산을 독려하고 있다"며 "공적 판매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식약처·공정위·국세청·관세청·경찰청·지자체로 구성된 정부 합동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양 차장은 "(불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엄중히 처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