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8943 0912020022858438943 01 0101001 6.1.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0503000 1582869554000 민생 정의 비례 정당 논의 회동 보도 반발 2002281701 related

'비례민주당' 창당 가시화에 통합당 "자신들이 만든 덫에 허우적"

글자크기
더팩트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득표용 위성정당 창당이 가시화된 것에 대해 미래통합당이 "가증스럽다"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왼쪽부터 민주당 설훈 공동선대위원장, 이낙연·이해찬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이인영·방기홍 공동선대위원장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쁜 정치, 가짜 정당, 전례 없는 꼼수라 악담하더니 가증스럽다"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이 28일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득표용 위성정당 창당이 가시화된 것에 대해 "가증스럽다"며 맹공격을 퍼부었다.

김재원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홍영표 의원 등이 비밀회동에서 위성정당 창당 방안을 논의하다 들통났다"며 "지난주부터 군불 때던 민주당이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이어 "미래한국당을 보고 '나쁜 정치, 가짜 정당' 등 악담을 하던 것이 불과 며칠 전의 민주당"이라며 "모든 악담을 정치적 행위로 치부해도 괴물 정당의 원흉은 민주당이 주도한 선거법이다. 인제 와서 의석 한 석이 아까워 위성정당을 창당하는 시도는 국민 배신이자 기만이며 떼도둑처럼 보인다"고 질타했다.

김성원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을 것"이라며 "그제(26일) 저녁 서울 마포구 음식점에서 했다던 민주당 핵심 인사들의 대화가 참으로 가관"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26일 저녁 민주당 핵심 인사인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전해철 당 대표 특보단장, 홍영표·김종민 의원은 서울 마포의 한 음식점에서 회동을 하고 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미래한국당)에 맞대응하는 위성정당 창당을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선 "(참석자) 모두의 뜻(비례위성정당 창당)이 모인 것으로 합의하고 한번 잘해보자"라는 말까지 나왔다고 한다.

이에 김 대변인은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덫에 걸려 허우적대는 민주당의 어리석음에 말이 안 나온다는 표현조차 모자랄 지경"이라며 "해괴한 방식으로 꼼수를 부려 괴물 같은 선거법을 만들어 놓았던 당사자들이다. 법적 근거도 없는 1+4라는 조직을 만들어 밀실야합으로 유권자의 소중한 표를 노략질하려던 정당"이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그는 "더 기함할 일은 그들의 대화 중,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때문에 선거법을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고 시인한 부분이었다"라며 "자신들의 죄를 감춰 주고 뭉개 줄 공수처 설치해보겠다고 민주주의 국가 운용의 기본 제도인 선거법을 거래했다는 것이다. 이것이 법을 만드는 입법기관이 할 소리인가"라고 비난했다.

성일종 통합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나라를 망친 여권 실세들이 모여 '그때는 공수처가 걸려 있는데 어떻게 할 수 없었다'고 한 것은 이 정권의 목표인 좌파장기독재를 위해선 어떤 짓도 다 할 수 있다고 보여준 모범사례라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어 "나라 망친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법 통과를 위해 1+4라는 불법 사조직을 만들어 괴물 선거법을 불법으로 통과시켜 놓고 이제 제 발등을 찍어내는 희대의 정치 코디디가 벌어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래한국당을 창당하자 가짜 정당, 창고 정당, 위성정당, 헌법 가치 훼손, 전례 없는 꼼수라고 비난하던 민주당"이라며 "민주당과의 정치적 뒷거래에도 불구하고 배신당한 정의당은 이제라도 민주당의 민낯을 똑똑히 봐야 한다. 저들은 국민 배신도 서슴지 않고 있다. 민주당이 진짜 '민주'라는 단어를 쓸 자격이 있는 정당인가"라고 비판했다.

한편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례위성정당 창당 비밀회동에 대해 "그 자리는 무슨 심각하게 대책을 논의하고 결론을 내리는 게 아니었다"며 "우리 당이 통합당 같은 민심 거역 범죄행위를 저질러서는 안 된다는 게 대체적 의견이었다. 정당정치의 원칙을 훼손하는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하지만 민주당 소속 정봉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례정당 '열린민주당' 창당을 선언했다. 당 지도부가 직접 추진하는 모양새는 아니지만, 사실상 민주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이 추진된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