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383 0512020022758427383 03 0302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13651000 1582814122000 수출입은행 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건물 폐쇄 2002280915 related

[단독]국책은행도 뚫렸다…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수출입은행 폐쇄

글자크기

28일부터 여의도 본점 950명 재택근무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국책은행인 한국수출입은행(수은)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여의도 본점 전체가 문을 닫는다.

27일 은행권에 따르면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수은 본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이날 저녁 건물 전체가 폐쇄됐다. 수은은 즉시 950명의 직원들에게 이를 알리고 다음날인 28일부터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수은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으로 긴급하게 본점 폐쇄와 재택근무가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지하 3층, 지상 10층 규모의 수은 건물에 대한 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출근 재개 시점은 미정이다.

수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주전 신덕용 상임이사를 본부장으로 한 위기상황대책본부를 꾸리고 재택근무, 2교대근무, 지점폐쇄 등 시나리오별 비상대책을 마련했다. 이날 확진자 발생이 알려진 후 본부 지침에 따라 긴급하게 건물 폐쇄와 함께 재택근무가 결정됐다.

은행권에서 코로나19로 시중은행 지점이나 본점 일부가 폐쇄된 경우는 있지만 본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문을 닫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수은 본점이 위치한 여의도는 주요 금융사와 금융공기업 등이 밀집해 있어 확진자의 동선에 따라 추가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앞서 여의도 파크원 공사 현장에서 근무 중이 포스코건설 직원이 이날 최종 확진 판정돼 현장이 폐쇄된 상태다.
songs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