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5632 0362020022758415632 02 0201001 6.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2180000 1582782356000 질본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2002271701 related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렇게 생겼다

글자크기
질본, 국내 환자 코로나바이러스 현미경 사진 공개

“돌연변이 없어...독성 강화되지 않고 검사 오류 없어”
한국일보

국내 환자에게서 나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진. 코로나바이러스의 특징인 표면의 왕관 모양이 선명하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질본)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에게서 얻은 바이러스의 고해상 전자 현미경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국내 채취 바이러스와 외국 신종 코로나 환자에게서 나온 바이러스의 염기서열을 비교했을 때 일치율이 99.89~100%였다고 질본은 설명했다. 질본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총 16개국에서 발표한 103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질본은 “분석 결과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결합부위, 바이러스 증식과 병원성 등을 담당하는 유전자 부위에서 아직까지 변이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변이가 없다는 것은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 변화나,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까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현재 세계로 뻗어나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애초 발생된 형태 그대로여서, 전파 과정에서 위험성이나 전염 속도를 높이지 않았다는 얘기다.
한국일보

국내 환자에게서 나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