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0766 0242020022758400766 03 0303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0433000 1582760441000 코로나19 확산 지수 혼조세 마감 2002271345 related

"코로나19 불안에 디지털세 우려 덮쳐 美증시 하락"

글자크기

현대차證 분석

"민주당 샌더스 우세로 증세 우려 고조"

"트럼프 재선 가능성 높아 추가 조정 없을 것"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최근 미국 주가 하락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란 원인 외에 디지털세 증세 우려에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미국 대선에서 감세 조치를 공약으로 내 건 트럼프 대통령이 연임할 가능성이 커 추가 조정 확률은 낮다고 판단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중원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 대유행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발표해 미국 증시가 영향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며 “그러나 미국 내 확진자가 크게 나오지 않는 등 디지털세 증세 가능성에 따른 미국 증시 밸류에이션 부담이 크게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미국 증시를 보면 그동안 주가 상승을 주도했던 IT 등 대형주 기술주가 가장 크게 내렸다.

구글세로도 불리는 디지털세는 글로벌 디지털 대기업의 조세회피에 대응해 고안된 조세다. 프랑스, 영국 등 유럽 주요 국가 등은 찬성하는 반면 미국은 자국 IT산업 타격에 우려해 이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승기를 잡아가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은 트럼프 대통령이 21%까지 낮춰놓은 법인세를 35%로 원상복귀하겠다는 등 증세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샌더스 의원의 약진이 미국 증시엔 부담으로 작용하는 셈이다. 김 연구원은 “샌더스 후보가 유력한 대선 후보로 부각되며 미국 증시에서는 디지털세를 포함해 증세 우려가 높아졌다”며 “증시 밸류에이션 부담 또한 점증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산층 감세 정책을 들고 나온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것으로 점쳐지는 등 미국 증시가 추가로 떨어질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이틀의 조정으로 미국 증시의 주가순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이 평균 3.4%, 8.9%로 각각 이전 대비 크게 낮아졌다”며 “감세와 더불어 주식투자에 세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높아 추가 조정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