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6896 1192020022658396896 04 0401001 6.1.1-RELEASE 119 연합뉴스TV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2723570000 1582723572000 교황 여느때처럼 신도 악수 코로나19 사태 2002270901

코로나19 글로벌 확산 팬데믹 우려…세계 대유행 초읽기

글자크기
코로나19 글로벌 확산 팬데믹 우려…세계 대유행 초읽기

[앵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팬데믹, 즉 세계적 대유행 상황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요.

사실상 팬데믹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진단과 함께 세계적 대유행을 본격 대비해야 한다는 더 다급한 목소리도 있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시아뿐 아니라 유럽과 중동은 물론 태평양 건너 미국까지 전파됐습니다.

그동안 너무 신중한 태도를 보여 노골적인 중국감싸기라는 비판을 받았던 세계보건기구 WHO도 입장 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이탈리아, 이란 등의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잠재적인 팬데믹, 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을 전망한 것입니다.

<테워드로스 / WHO 사무총장> "이탈리아와 이란, 한국의 갑작스런 코로나19 증가에 대해 깊이 우려합니다. 잠재적인 세계 대유행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물론 아직은 팬데믹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선 팬데믹으로 봐야 한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공식 선언만 안 됐을 뿐이지 실질적으로 세계 대유행 단계라는 겁니다.

영국의 한 감염병 역학 전문가는 중국에서 수천㎞ 떨어진 곳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한 점으로 보아 이미 팬데믹 상황에 들어갔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은 시간 문제일 뿐 이라며 세계 대유행으로 발전할 가능성에 본격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앨릭스 에이자 /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 "바이러스 확산을 줄이기 위해 주·지방 정부, 민간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발병사례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비상사태를 선언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는 아직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고, 미국 전체로도 감염자가 50여명 정도지만 세계상황이 변하고 있어 대비를 강화해야 한다는 겁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