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5938 1132020022658395938 01 0101001 6.1.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7405000 1582720213000 코로나19 중국 한국인 원인 복지부 장관 논란 발언 2002271001 related

박능후 장관 "중국서 온 한국인이 코로나19 확산 원인" 발언 논란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박 장관은 미래통합당 정갑윤 의원과 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해 문답을 주고받던 중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야당은 이에 대해 자국민을 뒷전으로 하는 문재인 정부의 인식을 고스란히 보여준다면서 맹공에 나섰고, 여당은 곤혹스러운 표정을 지으면서도 "정략적인 공격"이라며 야당의 공세에 방어막을 쳤다.

심재철통합당 원내대표는 오후 의원총회에서 "박 장관이 '중국인보다 중국 다녀온 우리 국민이 더 많이 감염시킨다', '국내에 있는 중국인 감염자 수가 소수라면서 입국 금지는 실효성 없는 대책'이라며 궤변을 늘어놨다"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바이러스가 국적을 따라 감염시키는 줄 아는 모양"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방역 실패로 국민 목숨이 위협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발병국 중국의 눈치를 보며 중국인 입국 제한에 미온적이었던 정부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는 것일 뿐 아니라, 국내 최초의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중국인이었다는 사실도 무시한 국민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이윤경 청년부대변인도 "실로 우리 국민 가슴에 못을 박는 망언이다. 이제 중국인이 내 편, 한국인이 네 편이라 한다"며 "코로나 19 사태에 무한 책임이 있는 문 대통령은 방역 실패에 대해 사죄하고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은 박 장관을 당장 경질하라"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역시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강민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발원지가 중국임을 배제하고 감염 피해자인 자국민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인상을 주는 경솔한 발언"이라며 "보건 방역 책임자로서 앞으로 더 신중하게 발언하기 바란다"고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야당이 선거에 유리하게 하기 위해 정략적으로 정부를 공격하는 것"이라며 "박 장관의 발언은 왜 중국에 대한 입국을 통제하지 않느냐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인데, 정확한 감염경로는 아무도 정확히 알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전날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대구 봉쇄' 발언에 이어 박 장관의 발언까지 도마 위에 오르자 총선을 앞두고 악재가 되진 않을까 당혹스러워하는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sebae@kukinews.com

쿠키뉴스 배성은 sebae@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