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7991 0242020022658377991 02 02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582683300000 1582683319000 무형문화재 공개발표회비 2002261431 related

서울시, 무형문화재 최대 1000만원 지원…교육비도 투명하게

글자크기

2020년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 보전·진흥 기본계획 발표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가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보유단체의 전수자 육성을 추진한다. 전수자에 대한 지원금은 최대 1000만원으로 국가 지원금 수준으로 상향하고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게 모니터링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 보전·진흥 기본계획’을 26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보유단체의 기량향상과 실력 있는 전수자 육성을 추진한다. 오는 4월에는 전승 단절위기에 있는 조선장, 오죽장, 초고장, 체장, 등메장, 옹기장 등 6개 종목에 대한 보유자 공모를 실시하는 등 보유자 인정조사와 이수자 심사에 합리적 기준과 절차를 마련해 전수 지원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무형문화재 보유자가 판소리 공개 발표회를 하고 있다.(서울시 제공)




서울만의 특색 있는 종목 발굴과 육성을 위한 연구조사도 실시한다. 성악종목인 잡잡가(雜雜歌)에 대한 조사를 한 뒤 종목 지정과 보유자 공모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잡잡가는 서울 고유의 긴잡가로서 경기민요로 불리는 12잡가 이외의 잡가군(群)을 말한다.

무형문화재 보유자, 보유단체의 안정적인 전승지원을 위한 경비도 지원한다. 무형문화재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1년 1회 이상 해당 종목의 기능 또는 예능을 일반인 앞에 공개할 의무가 있는데, 시연회나 전시 또는 공연 형식으로 개최한다. 서울시는 종목의 특성에 따라 4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차등 적용해 국가무형문화재 수준으로 지원금을 상향한다. 또 전수활동 지원금에 대한 사용실태, 전승실태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투명하게 관리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단계적 상향도 검토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계획을 통해 무형문화재가 안정적인 전승기반을 갖게 되고 시민들에게 이전보다 친숙한 문화재가 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