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280 0232020022658370280 03 0301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68462000 1582668476000 주문 1시간 배송 롯데마트 풀필먼트 스토어 2002261231 related

배달앱, 주문 취소 안내 없고…미배달 관련 소비자 불만 많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사용은 늘고 있지만 소비자 보호장치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문 취소 방법에 대한 안내가 없었고, 잘못 배달된 음식에 대해선 분쟁 처리 기준이 미흡했다.


26일 한국소비자원이 2016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3년 8개월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배달 앱 관련 소비자 불만 691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미배달·오배달 등 '계약불이행' 관련 불만이 24.0%(166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환급지연·거부' 관련 불만이 20.5%(142건), '전산시스템 오류, 취소 절차 등' 관련 불만이 14.5%(100건)였다.


이와 관련해 소비자원이 지난해 11월1일부터 12월13일까지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배달의민족', '배달통', '요기요' 등 3개 배달 앱 업체의 제휴 사업자(음식점) 정보, 취소 절차, 이용약관을 조사한 결과 일부 업체의 경우 정보제공이 미흡하거나 소비자 분쟁 관련 규정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의민족은 제휴 사업자의 상호명과 대표자명, 사업자등록번호, 주소, 전화번호 등 5가지 항목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지만 배달통과 요기요는 상호명, 사업자등록번호, 전화번호만 제공했다.


3개 업체 모두 주문이나 결제 단계에서는 취소 방법 안내가 없었고 '자주 묻는 질문' 게시판에서만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앱으로 취소가 가능한 시간은 업체별로 차이가 있었다. 배달의민족의 경우, 음식점이 주문을 접수하기 전까지 앱으로 취소가 가능했다. 그러나 배달통은 주문 후 30초 이내에, 요기요는 주문 후 대략 10초 안에만 앱을 통해 취소가 가능했다.


일정 시간이 경과한 후 주문을 취소하려면 요기요는 전화로 음식점에 연락해야 했다. 특히 배달통은 배달 앱 고객센터와 음식점 두 곳에 모두 연락해야 했다.


소비자 불만이 가장 많은 미배달이나 오배달 관련 처리 기준을 이용약관에 규정하는 곳은 배달의민족 뿐이었다. 그러나 배달의민족 약관 역시 '소비자와 연락이 되지 않을 경우 음식을 별도로 보관하지 않으며 재배달이나 환급이 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소비자 귀책 사유에 의한 미배달 관련 규정만 있었고, 사업자 귀책 사유와 관련한 처리 기준은 언급이 없었다.


소비자원은 배달 앱 업체에 제휴사업자(음식점) 정보 확대 제공과 미배달·오배달 관련 이용약관 조항 마련, 앱을 통한 주문 취소 가능 시간 보장, 취소 절차 안내 방법 개선 등을 권고했다.


소비자원은 "업체들이 권고 사항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