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3608 0032020022558363608 03 0305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9019000 1582619030000 에어서울 임원 급여 반납 2002260301 related

코로나19 타격에…이스타항공, 임직원 급여 40%만 지급(종합2보)

글자크기

에어서울, 임원 일괄 사표·임금 반납…동남아 노선 비운항

대한항공은 중국 노선 감축 한달 연장…티웨이, 대구∼제주 감편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으며 연일 자구책이 이어지고 있다. 에어서울은 '일시 휴업' 카드도 만지작거리고 있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이날 지급할 예정이었던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하기로 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사내 게시판에 "최소한의 회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연말정산 정산금을 포함한 나머지 급여는 추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회사는 최근 고객 환불 급증과 이로 인한 매출 급감으로 인해 자금운용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의 긴급 지원 및 금융기관을 통한 금융 지원 등의 여러 자구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지금의 긴급한 상황을 해소하기에는 시간과 여력이 턱없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이스타항공 여객기
[이스타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 대표는 "미지급된 급여는 이른 시일내 지급될 수 있도록 최우선으로 할 것이며 아울러 회사 정상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며 임직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에어서울은 이날 조규영 대표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 사직서를 내는 등 전사적으로 특단의 대책을 실행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대표 30%, 임원 20%, 부서장 10%의 임금을 자진 반납하고 3월에는 대표와 임원, 부서장 모두 급여를 100% 반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전 직원 대상으로 3월 이후 1개월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에어서울은 1월 말 중국 노선만 운항을 중단했으나 3월부터는 일본, 동남아 노선으로 운휴 노선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단 현재 운영 중인 국제선 11개 노선 중 인천∼괌, 인천∼홍콩 등의 8개 노선 운항을 다음달 15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일본 노선 3개(도쿄, 오사카, 다카마쓰)의 운항도 축소할 방침이다.

당초 다음달 한달 간 모든 노선의 운항을 중지하는 방안까지 검토했으나 내부 논의 끝에 국내선(인천∼제주)과 일본 일부 노선의 운항을 축소해 운영하는 방향으로 결론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예약 취소 등으로 기존 수요가 70% 이상 줄고 신규 유입도 없어 당분간 항공 수요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해 내린 결정"이라며 "상황이 진정되고 수요가 회복되면 4월 중에는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미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여객 수요가 급감하면서 중국과 동남아 노선을 주력으로 하던 LCC의 경우 사실상 개점 휴업에 돌입한 상태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한국인 입국제한 늘어 (CG)
[연합뉴스TV 제공]



항공사별로 임금 반납과 무급 휴직 등 '마른 수건 쥐어짜기'에 돌입한 가운데 추가 비용 절감을 위한 자구책이 연일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실 항공사 입장에서도 텅텅 빈 항공기를 띄우는 것보다 아예 운항을 중단하는 게 낫다"며 "이 같은 '일시 휴업'이 다른 LCC로도 확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대한항공[003490]은 중국 노선의 감축 운영을 4월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김포∼베이징 노선의 운항을 3월29일부터 4월25일까지 중단하는 것을 비롯해 인천∼우한, 인천∼장자제 등 총 21개 노선의 운항을 4월25일까지 중단한다.

김포∼상하이, 인천∼상하이, 인천∼칭다오 등 8개 노선의 감편 운항도 4월25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인천∼베이징은 다음달 29일부터 주 4회 운항을 추가해 주 11회 운항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에 한산한 대구국제공항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4일 오후 대구시 동구 지저동 대구국제공항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공항직원이 무인 발권기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은 대구∼제주 노선을 잠정 중단했다. 2020.2.24



대한항공은 하루 2번 왕복하던 대구∼제주 노선의 운항을 25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인천공항에서 국제선으로 환승하는 승객을 위한 대구∼인천 내항기도 같은 기간 운항을 중단한다.

아시아나항공[020560]과 제주항공[089590] 등도 대구∼제주 노선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티웨이항공[091810]은 대구∼제주 노선을 아예 접지 않고 하루 5번 왕복에서 3번 왕복으로 줄여서 운항하기로 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항공편 감소로 대구와 제주 시민이 불편을 겪고 있어 이를 일부 해소하기 위해 최소한의 항공편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