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386 0432020022558340386 04 0401001 6.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69530000 1582572244000 中 한국발 코로나19 우려 입국자 강화 2002251101

강경화 "코로나19 발생국 출신자에 대한 혐오·출입통제 우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코로나19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사건 및 출입국 통제 조치에 우려를 표하며 이를 방지하기 위한 각국 정부의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현지시각으로 24일 오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현재 대한민국은 다른 여러 국가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확진 환자 치료를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는 국제 공중 보건 위기에 대한 WHO의 권고를 준수하면서, WHO를 비롯해 이번 사태에 영향을 받는 다른 국가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최근 보고되고 있는 코로나19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및 증오 사건, 차별적인 출입국 통제 조치, 자의적 본국 송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 "성폭력이 여전히 분쟁 지역에서 전쟁 수단으로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러한 현실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유엔 협약 기구가 강조하듯 피해자 및 생존자 중심의 접근이 반드시 적용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강 장관은 지난해 북한의 '보편적 정례 인권검토' 참여를 언급하면서 "북한이 시급한 인도적 사안이자 인권 문제인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우리의 요청에 호응해 주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