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8822 0512020022458338822 03 0301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48854000 1582549144000 홍남기 추경 포함 재정 필요성 예비비 신속 지원 2002250915 related

홍남기 "추경편성 필요" 공식화…기재부, 사업검토 착수(종합)

글자크기

정부, 24일 각부처에 추경 사업계획 제출 요청…가용재원도 검토

25일 고위 당정청회의 열고 추경 규모 등 논의 예정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이제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편성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며 '코로나19 추경' 편성을 공식화했다.

정부도 이날 각 부처에 추경사업계획 제출을 요청하며 본격적인 추경 편성 작업에 돌입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주 발표할 행정부 자체적 지원방안에 더해 이제는 추경을 편성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판단"이라며 "당정청간 협의를 거쳐 가장 빠른 시일내에 (추경편성에)착수하고 속도감 있게 검토를 진행해 발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경편성을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3일 '추경 편성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현재로서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최고 수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정부의 입장에도 변화가 생긴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처음으로 '추경 편성 검토'를 지시하면서 상황이 급반전됐다.

홍 부총리는 "지난주부터 긴급지원을 넘어 보다 강력하게 피해극복을 지원하고 이번 사태로 인한 우리 경제의 소비, 투자, 수출둔화를 적극 보강하기 위해 행정부가 자체적으로 신속하게 취할 수 있는 1차 종합패키지 지원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왔으며 이번 주내 발표할 예정"이라며 "그러나 최근 며칠간 지역사회 전파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면서 추경예산을 포함해 재정의 적극적 역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고 강조했다.

정부도 추경편성 작업에 본격 돌입했다. 기재부는 이날 오전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등 각 부처에 이번 주까지 코로나19와 관련된 추경사업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이번 추경에는 코리아세일페스타 추가 개최와 소비쿠폰 지급, 개별소비세 인하, 임대료 지원 등 소비활성화 대책과 방역 관련 사업이 주를 이룰 전망이다. 기재부는 각 부처별로 사업을 제출받아 이번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필요한 사업을 선별해 검토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당정청은 25일 긴급 고위 당정청회의를 열고 추경의 윤곽과 규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기재부 고위관계자는 "부처별로 사업계획을 제출받아 검토 중에 있는 것도 있다"며 "구체적인 추경규모는 어떤 사업이 들어갈지 좀 더 살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oazho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