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4038 0532020022158274038 03 0301001 6.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51416000 1582251511000 삼성전자 박재완 이사회의장 선임 사외이사 2002211645 related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전 장관…첫 사외 의장

글자크기

삼성전자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박재완 의장, 이사회의 전략적인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있을 것"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노컷뉴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공작 사건으로 1심에서 법정구속된 뒤 사임한 이상훈 이사회 의장의 후임으로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성균관대 행정학과 교수인 박재완 의장은 이명박 정부에서 고용노동부 장관과 기획재정부 장관 등을 지냈다.

삼성전자는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2016년 3월부터 활동해 온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 이사회의 전략적인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의했다.

삼성전자는 한종희 사장에 대해 "급변하는 경영 환경과 치열한 글로벌 경쟁 속에서도 14년 연속 TV시장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데 기여하는 등 탁월한 경영 능력과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최윤호 사장에 대해서는 "재무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업부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고 견제하는 한편, 각 사업부문간 주요 의사결정을 합리적으로 조율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삼성전자는 한종희 사장과 최윤호 사장은 다음 달 18일 열리는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공작 사건으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현재 삼성전자 사외이사는 박재완 의장을 비롯해 김선욱 이화여대 교수, 박병국·안규리 서울대 교수,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 김한조 하나금융 나눔재단 이사장 등 6명이다.

사내 이사는 김기남 부회장(DS), 김현석 사장(CE), 고동진 사장(IM)과 함께 모두 5명이 된다.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임기 만료 뒤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