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256 0022020022158265256 04 04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17741000 1582248231000 독일 총기난사 9명 사망 극우 테러 추정 2002211101

독일 하나우 총기난사로 9명 사망…극우 테러 추정

글자크기
중앙일보

독일 하나우 총격 사건이 발생한 현장 앞에 20일(현지시간) 꽃과 초가 놓여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도시 하나우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9명이 숨졌다.

현지 당국은 인종차별주의적 동기에 따른 우익 극단주의자의 범행으로 보고 있다.

로이터·AP통신 등에 따르면 용의자는 43세의 독일 남성 ‘토비아스 R’로 확인됐다. 그는 이날 오후 10시쯤 하나우에 있는 술집 두 곳에서 잇따라 총을 발생해 9명을 살해했다. 그 밖에 5~6명은 크게 다쳤다.

용의자는 인근 자택에서 72세 어머니와 함께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 당국은 이번 공격을 ‘외국인 혐오’ 동기에 따른 테러 사건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0일 “범인이 우익 극단주의, 인종차별주의의 동기에서, 다른 출신, 종교 또는 외모의 사람들을 향한 혐오에서 행동했다는 많은 징후가 있다”면서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인종차별주의는 독”이라고 규정했다.

중앙일보

독일 경찰이 20일(현지시간) 하나우 총격 사건 인근에서 경비를 서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용의자는 중동 물담배대로 담배를 피울 수 있는 술집 두 곳을 연이어 공격했다. 첫 번째로 공격지는 현지 쿠르드 공동체의 중심지로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알려졌다. 그는 첫 번째 술집에서 총격을 가한 뒤 차량을 이용해 두 번째 장소로 옮겨 또다시 총격을 벌였다.

희생자 상당수는 이민자 배경을 갖고 있으며 터키 시민과 중동의 소수민족인 쿠르드계가 일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용의자는 “독일이 추방하지 못하고 있는 특정 민족들을 제거한다”고 적힌 자백 편지를 남겼다. 통신은 편지 내용에서 극우 성향이 노출됐다고 전했다.

독일 검찰은 용의자가 자신의 웹사이트에 남긴 영상과 ‘선언문’에 비춰볼 때 “정상이 아닌 생각들, 복잡한 음모론뿐 아니라 깊은 인종차별주의적 사고방식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 용의자는 합법적으로 총기를 소유했으며 과거 은행에서 일했다고 주장했다. 현지 당국은 “용의자는 이번 사건 전에는 알려진 적 없는 인물로 단독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하나우는 프랑크푸르트에서 동쪽으로 20㎞ 남짓 떨어진 인구 10만명 정도의 공업 도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하나우에는 쿠르드인과 터키인, 독일인이 함께 살고 있지만 극우 극단주의로 인한 문제는 없었다. 이 지역에서 50년간 거주한 한 터키 출신 이민자는 블룸버그에 “하나우에 극우 극단주의 갈등은 없었다. 이번 사건으로 모두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사건이 지난해 6월 난민을 옹호해온 독일 정치인 살해, 같은 해 10월 독일 동부 유대교회당 공격이 일어난 지 1년도 안 되는 사이에 발생한 주요 극우 범죄라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