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197 0512020022158265197 04 0402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14866000 1582219093000 WHO 한국 코로나19 관리 가능하다 2002211101

WHO "한국 코로나 신규 확진 매우 많지만…관리 가능"

글자크기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언론 브리핑

"몇몇 집단에 국한된 것…특별한 변화 신호 아냐"

뉴스1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새 53명 급증한 것과 관련해 "한국이 관리할 수 있다(manageable)고 본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한국이 보고한 확진자 수는 지금까지 104명"이라며 "한국 당국이 발병 초기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브리핑에 배석한 올리버 모건 WHO 보건긴급정보 및 위험평가 국장도 "한국이 보고한 사례는 상당히 많은 것 같다"면서도 "몇몇 개별적인 집단에서 나왔다"며 "대부분 현존하는 발병과 관련이 있는 만큼, 역학적으로 봤을 때 특별한 변화 신호는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날 처음으로 중국의 신규 확진자가 1000명 아래로 떨어진 것과 관련, "우리는 중국의 코로나19 둔화 추세에 고무돼 있다"면서도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중국 이외 지역 코로나19 발병 건수는 아직까지 매우 적지만, 이 같은 상황이 오래 지속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또 "두 가지 임상 실험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3주 내로 예비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