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6908 0232020022058256908 01 0104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2182516000 1582182530000 공천 잡음 논란 민주당 선대위 2002210301 related

與, 선대위 발족…총선 체제로 전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로 전환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대한민국 미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1차 회의를 가졌다.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이번 총선을 총 지휘한다. 이 대표는 '중앙선대위'를 맡아 전국 지역선대위와 조직, 선거전략, 당무행정 등을 총괄하며, 이 전 총리는 '미래선대위'를 맡아 공약과 미래비전, 가치를 담은 3개 기획단과 24개 위원회를 총괄하게 된다.


공동선대위원장은 11개 권역별 선대위원장을 포함해 22명이다. 권역별 선대위원장은 이인영(수도권), 김진표(경기남부), 정성호(경기북부), 송영길(인천), 이개호(호남), 박병석(충청), 김영춘(부산), 김부겸(대구·경북), 김두관(경남·울산), 강창일(제주) 의원과 이광재(강원) 전 강원지사 등으로 구성됐다.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이수진·이형석 최고위원과 영입인재 1호인 최혜영 교수, 황희두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김주영 전 한국노총 위원장, 조희경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 대표 등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됐다.


이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선거가 다가올수록 갖가지 물의가 생기고 정보를 유출하는 경우도 생기는데 다시는 있지 않도록 엄정하게 관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전 총리는 "싸우는 정치와 네거티브 선거를 하지 않겠지만 가짜뉴스와 허위 비방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라며 "품격과 신뢰의 정치를 4·15총선부터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