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0729 1112020022058250729 03 0302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75814000 1582176067000 은행권 코로나19 피해 기업 1360억 지원 2002201945 related

코로나19 맞선 은행..1,360억원 금융지원

글자크기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에 자금지원

예방에도 46억원 집행·中우한에 기부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피해가 커지면서 은행권의 기업과 소상공인 지원도 계속되고 있다.

은행연합회는 20일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지난 7일 이후 1,360억원(8영업일 기준)의 은행 자금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신규대출 333억원(191건), 만기연장 496억원(93건), 원금 상환유예 252억원(26건), 금리 우대 7억원(5건) 등아 지원됐다. 업종별로는 숙박업 511억원(30건), 음식점업 251억원(36건), 도매업 106억원(59건), 소매업 19억원(22건), 섬유·화학제조업 71억원(28건), 기계·금속제조업 68억원(25건)이 공급됐다.

아울러 은행권은 코로나19 예방 지원에도 46억원 가량을 집행했다. 은행권의 예방 지원은 마스크 106만장, 손세정제 2만9,000개, 체온계 2,460개, 구호키트 400개 등이며 아동센터 및 전통시장 416곳의 긴급 방역에도 24억원 규모의 지원이 이뤄졌다.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한 중국 우한지역에도 은행별 중국현지법인 등을 통해 22억원 가량을 후원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국내 은행들은 피해기업에 긴급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감염증 확산 예방과 침체된 지역상권 회복을 위한 지원방안 등을 추가로 마련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